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포항 고속도로 30일 완전 개통…'해오름 동맹' 구축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포항 고속도로가 30일 완전히 개통된다.

울산에서 경주를 거쳐 포항까지 이어지는 이 고속도로 개통을 계기로 울산·경주·포항 3개 도시가 '해오름 동맹'을 맺는다.

울산∼포항 고속도로 30일 완전 개통…'해오름 동맹' 구축 - 2

이들 3개 도시가 뭉치면 인구 200만 명, 경제규모 95조원의 메가시티(megacity)로 도약이 가능하다.

19일 울산시와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울산∼포항 고속도로는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경주∼포항시 남구 오천읍 구간(53.7㎞) 왕복 4차로 도로다.

이 도로는 애초 지난해 말 개통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주 구간 양남터널 난공사로 6개월 지연됐다.

이 고속도로 건설에는 1조9천983억원이 투입됐다.

울산∼포항 운행 거리는 종전 75㎞에서 54㎞로 줄었다. 통행시간도 60분에서 32분으로 단축된다. 연간 1천300억원의 물류비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울산·경주·포항 등 동해안 3개 산업도시의 경쟁력 강화로 지역 개발이 촉진될 것으로 보인다.

울산시는 고속도로 개통을 계기로 경주, 포항 등과 함께 산업과 역사·문화를 상생 발전시킬 '해오름 동맹'을 맺는다.

해오름 동맹이란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이자 대한민국 산업화를 일으킨 산업의 해오름 지역인 3개 도시가 연합체를 구성하자는 것이다.

신라문화권이던 울산, 경주, 포항은 역사ㆍ공간적으로 밀접하다.

산업적 측면에서 볼 때 포항은 철강소재, 경주는 부품, 울산은 자동차·선박 등 최종재 생산으로 이어지는 보완적 산업생태계가 형성돼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역사·공간적으로 밀접한 3개 도시가 울산∼포항 고속도로 개통으로 한층 더 가까워졌다"며 "해오름 동맹으로 3대 도시의 강점을 공유하고 협력해 동해 남부에서 우리나라 경제 재도약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