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대구고속도로 확장 뒤 사고 늘어…사망자는 없어

도로공사 "제한 속도 높아지고 차 늘어난 게 원인인 듯"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광주-대구고속도로(옛 88고속도로)가 확장 개통한 뒤 교통사고가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대구고속도로 확장 뒤 사고 늘어…사망자는 없어 - 2

19일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에 따르면 광주-대구고속도로가 2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 개통한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올해 6월 15일까지 약 6개월간 발생한 교통사고는 23건에 이른다.

한 해 전 같은 기간(2014년 12월 22일∼2015년 6월 15일)의 16건보다 44% 늘었다.

부상자도 1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1명)보다 45% 증가했다.

그러나 사망자는 확장 개통 후 지금까지 1명도 없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2명이 숨졌다.

사고가 더 늘어난 것은 도로 확장으로 제한 속도가 높아진 데다 차가 늘어났기 때문이란 게 당국의 설명이다.

이 고속도로는 4차로 확장 공사를 하며 곡선 구간을 직선화해 전체 길이는 종전 182km에서 172km로 10㎞ 줄었다.

제한 속도는 시속 80㎞에서 100㎞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대구-광주 운행시간도 2시간 10분대에서 1시간 40분대로 30분가량 줄었다.

교통량도 많이 증가했다. 4차로 확장 후 지금까지 이 도로를 오간 차는 약 615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약 547만대)보다 70만대 가까이 늘었다.

88고속도로는 1984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 말 확장 개통 하기 전까지 31년간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770명에 이르러 '죽음의 도로'라고 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확장 개통 후 사망자는 나오지 않았으나 사고 건수와 부상자가 늘어난 것은 우려할 만하다"며 "길이 넓어지고 제한 속도가 높아졌다고 방심하지 말고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운전 습관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