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관광객에 환경부담금 부과 검토…원인자 부담 원칙

국제보호지역 탐방 예약제ㆍ단체관광객 해설사 투어 의무화도 추진워킹그룹 구성해 최장 1년간 논의 후 결정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제주 성산일출봉
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제주 성산일출봉관광객으로 북적이는 제주 성산일출봉[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를 찾는 관광객 등에 환경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이 공식적으로 논의된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 자연환경 분야 3관왕 제주의 자연환경을 누리는 수혜자이자 환경오염물질 배출자이기도 한 국내외 관광객 등에 대한 원인자부담 원칙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첫 번째 방안으로 도민을 제외한 모든 방문객에 환경부담금을 부과하는 제도를 검토한다. 제주의 환경가치가 싸구려 단체관광객 등으로 심각하게 파괴되며 환경 보전 비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세계자연유산, 세계지질공원, 세계생물권보전지역 등 국제보호지역에 대한 예약 탐방제를 도입해 탐방객의 수를 적절히 통제한다. 이들 지역 탐방객에게는 세계적인 명성에 맞게 적절한 입장료도 받을 예정이다.

주요 대상은 한라산국립공원, 성산일출봉, 만장굴, 곶자왈, 오름 등이다.

환경부담금과 입장료 등으로 거둬들인 재원은 단체관광객 해설사 투어 의무화에 사용한다. 단체관광객을 10∼15명 단위로 나눠 무료로 해설사를 배치해 질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제주형 해설사를 양성한다.

도와 도의회는 관광업계와 시민ㆍ사회단체, 산악단체 관계자 등으로 워킹그룹을 구성해 내달부터 공식활동을 시작한다.

워킹그룹은 발족위원인 김양보 도 환경보전국장, 강경식 도의회 의원, 강만생 제주세계자연유산위원회 위원장 외에 관광협회와 환경단체, 산악연맹 등으로부터 12명을 더 추천받아 모두 15명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워킹그룹은 앞으로 최장 1년 동안 월 2회 회의를 하며 주요 논제에 대해 논의해 결과를 도출한다. 이후 공론화 과정을 통해 도민 합의를 끌어낼 계획이다.

지난달 도의회 문화관광포럼 주최 '세계자연유산 입장료 징수 어떻게 할 것인가'란 정책토론회에서 나온 제안들을 도가 공감하고 적극적으로 수용해 이번 프로젝트가 탄생했다.

도의회 문화관광포럼 대표인 강경식 의원은 "워킹그룹 운영을 통해 새로운 패러다임의 폭넓고 질 높은 생태관광시스템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양보 도 환경보전국장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자연 관광지들도 대부분 많은 입장료를 받고 있지만 탐방객은 꾸준히 늘고 있다"며 "이 프로젝트를 통해 유네스코 3관을 차지한 제주의 환경가치를 보전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7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