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병호, 18타수 만에 좌전안타…타율 0.204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가 길고 긴 무안타 침묵을 깼다.

박병호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 5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세 번째 타석에서 무안타 사슬을 끊었다.

박병호는 5회말 1사 1루에서 양키스 왼손 선발 C.C. 사바시아의 시속 132㎞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10일 미네소타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안타를 친 후 5경기 18타수 만에 쳐 낸 안타다.

박병호는 최근 4경기에서 15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부진했고, 이날 첫 번째와 두 번째 타석에서도 범타로 물러났다.

1회말 2사 1, 2루에서 사바시아의 시속 146㎞를 받아쳤으나 3루 땅볼에 그쳤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2구째를 공략해 왼쪽 담을 넘기는 큰 타구를 날렸으나, 파울 폴 밖으로 벗어나 '파울 홈런'이 됐다. 다시 타석에 선 박병호는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무안타 침묵이 17타수까지 길어진 박병호는 5회 좌전 안타로 한숨을 돌렸다.

이 안타는 박병호의 올 시즌 40번째 안타다.

그러나 박병호는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는 기록하지 못했다.

박병호는 7회 양키스 강속구 투수 델린 베탄시스의 시속 158㎞ 컷 패스트볼을 받아쳤으나 시프트에 걸려 2루 땅볼에 그쳤다.

박병호의 시즌 타율은 0.203에서 0.204(196타수 40안타)로 조금 올랐다.

이날 미네소타는 1-0으로 앞선 6회 저코비 엘즈버리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하더니, 7회에는 디디 그레고리우스에게 역전 3점 홈런을 허용해 1-4로 패했다.

미네소타는 3연패 늪에 빠졌고, 양키스는 4연패에서 탈출했다.

박병호, 18타수 만에 좌전안타…타율 0.204 - 2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7 12: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