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돌아온 유승민, 대권이냐 당권이냐 백의종군이냐

송고시간2016-06-17 11:56

劉 "당의 화합 위해 모든것 바치겠다"…역할론엔 "차차 생각"당권·대권 분리 여부도 변수…당분간 신중한 행보 이어갈듯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에 85일 만에 돌아온 유승민 의원의 행보가 정치권의 관심사로 급부상했다.

유 의원은 복당과 동시에 자신의 의도와 무관하게 당 내홍의 한복판에 선 데다, 차기 당권 또는 대권의 향배도 그의 움직임과 직·간접적으로 결부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유 의원의 선택지는 크게 3가지로 예상된다. 오는 8월9일 치러질 전당대회에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하는 것, 내년 말 대선을 염두에 두고 지지 기반을 구축하는 것, 그리고 평의원으로서 '백의종군'의 길을 걷는 것이다.

유 의원은 일단 유력한 비박(비박근혜)계 당권 주자의 반열에 올라섰으며,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최경환 의원이 전대에 출마할 경우 최 의원의 대항마로 거론된다.

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당권·대권을 분리한 현행 당헌·당규를 유지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으면서 친박계의 당 장악을 우려하는 비박계가 유 의원을 중심으로 뭉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17일 제기됐다.

유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전대 역할론'에 대해 "오늘 복당이 결정 났으니까 차차 생각해 보겠다"고 말을 아꼈지만, 주위에선 4·13 총선 공천 배제로 상처받은 자존심을 회복하는 데 이번 전대가 좋은 기회라는 의견도 나온다.

유 의원이 당권에 도전하지 않은 채 긴 호흡으로 대선의 '큰 그림'을 그릴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그는 지난달 31일 성균관대 특강에서 개혁과 공화주의를 자신의 정치적 지향점으로 제시해 '대권 플랜'을 가동한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유 의원 입장에선 복당한 지 약 1개월 만에 당권에 도전할 경우 친박계와의 전면전이 불가피해지고, 이는 "당의 화합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는 자신의 발언과 배치된다는 비난을 받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전날 YTN TV에 출연해 "(유 의원은) 어쨌든 탈당을 한 번 했다가 복당한 입장"이라며 혁신비대위가 천명한 '화합과 통합을 위한 복당'에 "그런 함의(전대 불출마)가 담겨 있다"고 언급했다.

유 의원이 정치적 행보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당권·대권의 분리 여부도 변수로 꼽힌다. 현재로선 '민주적인 정당 운영'을 위해 당권을 잡으면 대권에 도전할 수 없도록 하는 현행 당헌·당규가 유지될 가능성이 크지만, 만에 하나 당권·대권 분리 규정이 개정될 경우를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같은 예상과 별개로 유 의원은 당권·대권 행보를 당장 구체화하지 않으면서 당분간 낮은 자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난해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날 때 현직 대통령과 맞서는 '프레임'이 만들어진 상황에서 낙천, 탈당, 당선, 복당으로 이어진 그의 정치적 행로는 백의종군에 그칠 수 없는 존재감으로 커졌다는 게 중론이다.

유 의원과 가까운 한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유 의원은 여권을 넘어 여야를 아우를 수 있는 정치인으로 발돋움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돌아온 유승민, 대권이냐 당권이냐 백의종군이냐 - 2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