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野, 與내분 일제히 비판…'민생정당' 차별화 시도

송고시간2016-06-17 12:22

더민주 "민생 도외시한 배신행위"…국민의당 "고스란히 국민피해"국민의당 "악재 가려지길"…선거공보물비 미보전 해명도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광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17일 유승민 의원의 복당을 둘러싼 새누리당 내홍과 관련, 일제히 비판 공세를 취하면서 사태 추이를 주시했다.

집권여당이 '집안싸움'을 이유로 시급한 국정현안을 방치하고 있다고 공격하는 동시에 야당이 민생을 챙기고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면서 차별화를 통한 반사이익을 기대하는 눈치다.

2野, 與내분 일제히 비판…'민생정당' 차별화 시도 - 2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17일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의 무능도 문제지만 집권당의 내홍과 분열도 상당히 심각하다"면서 "경제위기가 닥쳐오는데 정부는 해법을 내놓지 못한 채 무능한 모습을 보이고, 집권당은 내부 싸움에 세월만 보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민주 비대위 회의에서는 이럴 때일수록 더민주는 묵묵히 국민에게 일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민생고 해결에 차질이 없도록 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춘 비대위원은 "정부·여당이 민생현안에 집중하도록 빨리 돌아오라고 원내대표가 노래라도 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는 전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당 내부 문제 때문에 시급한 현안을 제쳐놓고 민생을 도외시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며 "새누리당은 소탐대실하지 말고 총선 민의를 되새겨 '일하는 민생국회'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野, 與내분 일제히 비판…'민생정당' 차별화 시도 - 3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새누리당의 내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문제제기가 이뤄졌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내분 여파로 고위 당·정·청 회동이 취소된 것과 관련, "민생경제가 엉망인데 당정청이 내분으로 치닫는 건 고스란히 국민피해가 가중되는 것"이라며 "당정청 회의에서 조율돼야만 야당과도 대화가 될 수 있다. 정부·여당과 청와대에 맹성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주현 최고위원도 "민생은 안중에도 없이 계파 이익에만 몰두하는 새누리당의 민낯을 낱낱히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는 총선 민심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낡은 정치"라고 말했다.

특히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에 휘말려 휘청거리는 국민의당은 이번 여권 내분에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되면서 관심의 초점이 분산되길 내심 바라는 분위기도 읽혀진다.

"당에 유입된 리베이트가 없다"는 자체 진상조사단의 중간조사 발표에도 리베이트 의혹이 꾸준히 제기되면서 곤혹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다.

국민의당은 선거공보물 제작비 가운데 다른 정당보다 배가 많은 5억원 정도를 선관위로부터 돌려받지 못한 것과 관련, 정치권 일각에서 '리베이트 의혹'과 연결짓자 이날 해명에 나섰다.

이상돈 최고위원은 "주로 PI 개발비 등의 아이템이 (보전 항목에) 해당이 안 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선관위 관계자도 "선거공보물 제작비에서 다른 당보다 다소 많은 금액을 보전받지 못했지만, 부풀리기나 리베이트로 단정 지어 볼 수 없다"면서 "추가 고발 조치없이 감액 처리만으로 종결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선관위 자료에 따르면 선거공보물 제작비로 국민의당은 21억100만원을 청구해 5억1천500만원을 보전받지 못했다. 새누리당은 청구액 19억1천700만원에서 2억6천500만원을, 더민주는 청구액 18억9천800만원에서 2억4천6500만원을 각각 돌려받지 못했다.

광고비의 경우에는 더민주가 18억6천500만원을 청구해 3당 중 가장 많은 2억3천200만원을 돌려받지 못했다. 새누리당은 청구액 21억1천800만원에서 5천900만원을, 국민의당은 청구액 14억9천900만원에서 1천900만원을 각각 보전받지 못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