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한러대사 "지나친 대북압박은 미봉책…한반도 MD 도움안돼"

송고시간2016-06-17 12:06

"6자회담이 문제해결 방안…대화의 문 열려 있어야"김종인 "러시아-한국 간 철도·가스파이프 설치로 남북대화 물꼬 틀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서혜림 기자 = 알렉산드르 티모닌 주한 러시아 대사는 17일 "한반도 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정세의 긴장완화를 위해 북한에 대한 지나친 압박은 미봉책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티모닌 대사는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핵 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문제 해결에 정치·외교적인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문은 열려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와 동북아에서 군사긴장을 악화시키는 행동을 제지해야 한다"며 "한반도에 미사일방어(MD) 배치가 긴장완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주한러대사 "지나친 대북압박은 미봉책…한반도 MD 도움안돼" - 2

티모닌 대사는 그러면서도 "러시아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결의안을 지지했고 이것을 실시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핵 실험과 미사일 발사 때문에 한반도 정세가 많이 악화됐다. 러시아 지도부는 북한 핵 보유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수차례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 "러시아는 소련 시절부터 항상 모든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지해왔다"며 "러시아는 남북통일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6자 회담이 이 문제 해결을 위한 적당한 방법으로 본다"며 "남한과 같이 6자 회담 재개를 위해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러시아-한국 간 철도나 가스파이프를 6자회담 개최와 분리를 해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영향력 행사를 함으로써 설치할 가능성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그런 과정에서 남북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지 않으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티모닌 대사는 "한반도 경제프로젝트 실행이 북한과 한반도 평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러시아 지도부는 지난 5년 동안 3자(남·북·러) 경제프로젝트를 진행한 이후 중점적으로 많은 지지를 하고 구체적인 활동도 해왔다"고 답했다.

주한러대사 "지나친 대북압박은 미봉책…한반도 MD 도움안돼" - 3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