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의원 총격범은 정신병력 있는 외톨이…신나치주의단체 지지"

송고시간2016-06-17 12:12

"극우 잡지 구독한 적도…현장에서 '영국이 우선' 외쳐"

"영국의원 총격범 정신병력…신나치단체지지"

영국 노동당 조 콕스 하원의원을 총격살해한 용의자가 정신질환 병력이 있고 신나치주의를 옹호하는 인물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웃과 가족의 진술 등에 따르면 체포된 용의자 토머스 메이어는 정신질환 병력이 있고 미국 신나치주의자 단체의 열혈 지지자였습니다. 하지만 이웃이 정원을 가꾸는 것을 항상 도와주고 학교에서 장애 어린이를 위해 봉사하기도 했다는 진술도 나왔습니다. 메이어는 어제(16일) 길거리에서 콕스 의원에게 총격을 가하고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유럽연합(EU) 잔류를 지지하는 영국 노동당 조 콕스(41) 의원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토머스 메이어(52)는 정신질환 병력이 있는 외톨이로 알려졌다.

"英의원 총격범은 정신병력 있는 외톨이…신나치주의단체 지지" - 2

16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와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영국 언론들에 따르면 메이어는 사건이 벌어진 웨스트요크셔 버스톨 도서관이나 콕스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과 멀지 않은 곳에서 40년 가까이 살고 있었다.

주민들에 따르면 메이어는 20년 전 할머니가 숨진 이후 쭉 혼자 살아왔으며 정식 직업을 가진 적이 없었다. 정기적으로 지역 도서관에 다니며 컴퓨터를 사용하곤 했다.

이웃들은 그가 조용하고 혼자 있는 것을 더 좋아하는 사람으로 보였다며 정원을 깔끔하게 유지하고 사람들이 정원 가꾸는 것을 항상 도와주는 친절한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메이어는 5년 전 공원 관리인으로 봉사하며 지역 신문에 실리기도 했다. 그는 당시 (공원에서 일하는 것이) "심리 치료나 약물치료보다 더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의 동생 스콧(49)도 메이어가 "정신질환 병력이 있다"고 인정했다.

이복동생인 듀안 세인트루이스(41)는 메이어가 학교에서 장애 어린이를 위해 봉사하기도 했다며 인종주의적인 견해를 보인 적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메이어가 인종주의적 생각을 품고 있었음을 시사하는 보도 역시 잇따르고 있다.

그는 10년 전 올린 블로그에서 아파르트헤이트(남아프리카공화국의 차별 정책) 지지 단체가 만드는 잡지의 구독자이자, 이 단체의 지지자라고 밝힌 적이 있다. 이 잡지는 다문화 사회와 이슬람 확장을 반대한다는 편집 방침을 지닌 매체다.

또한 극단주의에 반대하는 미국의 인권단체 남부빈곤법률센터(SPLC)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메이어가 미국 내 신나치주의자 단체인 '국가 동맹'(NA)의 열혈 지지자라며 1999년 권총 만드는 방법이 포함된 NA의 설명서를 구입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총격 사건 목격자들은 메이어가 사용한 총이 집에서 만든 것이거나 짧게 잘라낸 엽총처럼 보였다고 진술했다.

"英의원 총격범은 정신병력 있는 외톨이…신나치주의단체 지지" - 3

메이어는 이날 오후 1시께 버스톨 도서관 앞에서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는 콕스 의원에게 총 2발을 쏘고 흉기로 공격한 뒤 그 자리에서 붙잡혔다.

목격자들은 그가 범행 당시 "영국이 우선"(Britain First)이라고 외쳤다고 전하고 있다.

공격을 당한 콕스 의원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mi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