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김밥 한줄에 만원받는 식이면 관광객 쫓아내는 것"

송고시간2016-06-17 11:57

관광산업 경쟁력 강화회의…"불만제로 관광환경 만들어야""관광은 나라의 빛…좋은 관광상품에 헝겊씌우면 光발휘못해"

관광산업 친절 콘텐츠 강조하는 박대통령
관광산업 친절 콘텐츠 강조하는 박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관광산업에서의 친절콘텐츠를 강조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관광객이 안 오느냐고 막 아우성을 치다 또 많이 오면 느긋해져서 불친절하고 김밥 한 줄에 만원씩 받는 식이면 (관광객이) 더 오는 게 아니라 관광객을 쫓아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문화관광산업 경쟁력 강화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그러면서 관광객이 많이 오기를 바라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다시 찾고 싶은 한국이 될 수 있도록 불만 제로 관광 환경을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라며 "중국인 단체 관광객 대상 저가관광이나 택시 바가지요금 같은 문제들은 관광객 만족도를 떨어트리고 한국관광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심각한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관광객들 마음속을 들여다보면 남는 게 사진밖에 없다는 말은 틀렸다. 제일 마음속에 남는 것은 그 나라 국민의 친절"이라며 "바가지요금을 씌우면 친절이 어디로 가버린다. 음식점을 갔는데 불친절하고 위생시설이 별로인 것도 친절 제로"라고 강조했다.

또한, 오얀타 우말라 페루 대통령이 2004년 주한 페루대사관의 무관으로 근무하던 당시 자신의 딸이 아팠을 때 단골빵집 주인이 새벽 1시에 약을 구해준 일화를 소개하면서 "(우말라) 대통령께서 친절한 한국민의 마음으로 위기를 넘겼다는 얘기를 들려줬다. 친절 하나가 얼마나 큰 영향을 미쳤는지 보여주는 예"라고 말했다.

이어 "콩 한쪽도 나눠 먹으려고 하는 우리 선조들이, 백의민족이 갖고 있던 아름다운 심성을 살리면, '한국에 가면 참 친절해서 그 마음이 영원히 남더라'는 것도 최고로 남는 콘텐츠"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관광이라는 말의 어원을 보면 나라의 빛을 본다는 뜻이라고 한다"며 "그 빛이 정말 매력적이고 다시 와서 보고 싶고 아름답고 영롱해야 볼맛이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빛이) 어둠침침하고 부스스하고 그 나라에 아주 좋은 빛이 있는데 좋은 관광상품인지 깨닫지 못해 그냥 헝겊으로 뒤집어 씌어나서 보지도 못하는 식으로 빛이 별 광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다면 관광에 대한 매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관광산업 품질은 결국 콘텐츠가 중요하다. 관광 자원에 좋은 스토리를 입히고 각 지역에 독특한 색채를 가미해 선보인다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다"며 "구글 CEO가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을 보러왔다가 DMZ(비무장지대) 안보관광을 즐긴 것도 우리나라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관광산업은 제조업 대비 일자리 창출효과가 1.5배나 될 정도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청년고용의 돌파구"라며 "관광업계 스스로 과감하게 체질을 개선하고 경쟁력을 높여 많은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朴대통령 "김밥 한줄에 만원받는 식이면 관광객 쫓아내는 것" - 2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