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립 90돌' 유한양행 "사회적 책임 다하는 기업 될 것"

송고시간2016-06-17 11:43

기업 이윤과 가치 사회 환원…새로운 100년 역사 창조 다짐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유한양행[000100]이 창립 90주년을 맞아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장수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유한양행은 17일 충북 오창공장에서 전 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90주년 기념식과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926년 고(故) 유일한 박사가 '건강한 국민만이 잃어버린 주권을 되찾을 수 있다'는 신념으로 설립된 유한양행이 오는 20일 창립 90주년 기념일을 맞게 된다.

유한양행은 일제강점기 결핵치료제, 항균제 등 필수 의약품을 출시해 토종 제약기업으로 성장했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주목을 받았다.

창립자 유일한 박사는 1971년 타계하면서 유언에서 보유하던 유한양행 주식 전부를 공익법인인 '한국사회 및 교육원조 신탁기금'에 기증했다. 해당 법인은 1976년 재단법인 유한재단과 학교법인 유한학원으로 분리됐다. 이후 유한양행은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유한양행은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유한양행은 'GREAT YUHAN, GLOBAL YUHAN'이라는 비전을 선포하고 새로운 100년의 역사를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제약사로서 연구개발 투자를 강화해 혁신신약을 개발하고 이윤과 가치를 사회에 환원하는 사회적 책임도 다하겠다는 포부다.

이정희 사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유한양행의 성장이 가능했던 이유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과 윤리경영, 고객만족경영 그리고 노사간 화합의 신뢰관계를 중시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인류의 건강에 이바지하고 나눔과 공유로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창립 90돌' 유한양행 "사회적 책임 다하는 기업 될 것" - 2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