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영천·경산 폭염주의보…전국 무더위 기승

송고시간2016-06-17 11:27

"장마 영향권에 들면 더위 주춤할 듯"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17일 대구·영천·경산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전국적으로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역별 낮 최고 예상기온은 영천·경산·영덕·경주가 33.0도로 가장 높고 대구 32.0, 김해 32.0도, 속초 31.0도, 양평 31.0도, 대전 30.0도, 세종 30.0도, 서울 29.0도 등이다.

오전 11시 현재 폭염주의보는 대구, 영천, 경산에 발령돼 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이고, 최고열지수가 32 이상인 상태가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측될 때 발표된다.

이날 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는 것은 고온다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가 나타나면서 강한 햇볕이 내리쬐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 더위는 남부지방의 경우 장마영향권에 드는 월요일인 20일, 중부지방은 21일이나 22일 한풀 꺾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장마시작 예상일은 제주도 19일, 남부지방 20일, 중부지방 21∼22일이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