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귀한 내 아기는 日기저귀' 中수요폭증에 日기업 韓서 공장확충

도레이는 구미에 공장 증설…미쓰이화학 2018년까지 생산 20% 확대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귀한 내 아기만큼은 일본 기저귀로 키우겠다"는 중국인들의 일본산 기저귀 수요 폭증에 일본 업체들이 한국과 일본에서 기저귀용 부직포 생산시설 확충에 나섰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7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도레이와 미쓰이화학 등 일본 기업들은 앞으로도 중국 등 아시아인들의 소득이 늘어나면서 고급 기저귀 수요가 안정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거액의 투자를 마다하지 않고 있다.

'귀한 내 아기는 日기저귀' 中수요폭증에 日기업 韓서 공장확충 - 2

중국인 관광객들이 일본에서 고급기저귀를 마구 사들이고 있는 데다, 중국과 다른 아시아지역에서도 일본 업체가 만드는 고품질 소재 기저귀 수요가 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시아 최대 기저귀용 부직포 제조업체 중 하나인 도레이는 한국 자회사가 있는 경북 구미공단에 60억 엔(약 673억 원)을 투자해 새 공장을 짓는다. 2018년 4월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새 공장의 가동으로 이 회사의 생산능력은 10% 늘어나 연간 17만1천t이 된다. 새 공장에서 생산한 부직포는 한국 내 기저귀 공장 외에도 중국에 있는 일본 기저귀 업체에도 공급한다.

도레이는 한국과 중국, 인도네시아에 생산 거점을 만들어 일본 업체나 세계 대기업들에 부직포를 공급하고 있다.

'귀한 내 아기는 日기저귀' 中수요폭증에 日기업 韓서 공장확충 - 3

도레이는 구미에 생산설비를 증설하면 해외수요 확대에 즉각 대응하는 공급체제를 갖추게 된다.

미쓰이화학은 2018년까지 생산능력을 현재 연간 9만4천t에서 20% 이상 공격적으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공장을 대대적으로 증설한다.

신설 공장에서는 갓난아기의 엉덩이에 딱 맞게 신축성을 높인 고기능성 부직포를 생산하게 된다.

이 회사는 일본, 태국, 중국 3개국에서 기저귀용 부직포를 생산하고 있다.

일본 위생재료공업연합회에 따르면 작년 일본 내 유아용 종이 기저귀의 생산량은 148억 장으로 전년보다 23% 늘어났다. 카오(花王)나 유니참과 같은 일본제품 인기는 일본 안팎에서 높다.

부직포는 아기들의 여린 엉덩이에 접촉하는 부분을 중심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에 따라 품질면에서 평판이 좋은 도레이나 미쓰이화학이 생산하는 부직포는 일본산 기저귀의 인기유지 요인이라고 신문은 풀이했다.

단노와 쓰토무 미쓰이화학 사장은 "(저출산 시대에 귀해진) 자신의 아기에게는 좋은 것을 사용하고 싶다는 부모가 많다"고 분석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7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