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軍 공항 2022년까지 옮기고 신도시 조성"

이달말 최종 이전건의안 제출…국방부, 연내 타당성 평가
대체공항 선정 애로…주민 반발·재원마련 등 '산넘어 산'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인 군(軍) 공항 이전사업에 대한 로드맵이 확정됐다.

광주시 "軍 공항 2022년까지 옮기고 신도시 조성" - 2

공군 전투기가 이착륙하는 광주 군공항은 2022년까지 옮기고, 그 자리에는 2025년까지 신도시인 가칭 솔마루시티가 조성된다.

하지만 광주 군 공항이 옮겨갈 대체공항 확보가 전제돼야 한다는 점에서 해결해야 할 과제가 한둘이 아니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달 말까지 군 공항 이전 건의(안)을 국방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시는 지난 2014년 10월 군 공항 이전을 위한 첫 단추로 국방부에 '광주 군 공항 이전 건의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번에 제출하는 건의안은 국방부, 시, 공군 등으로 구성된 협의체 자문, 지역순회 설명회, 연구용역 등을 거쳐 수정한 최종안으로 국방부가 이를 토대로 이전 타당성을 검토하게 된다.

광주시 "軍 공항 2022년까지 옮기고 신도시 조성" - 3

올 연말까지 재원확보 가능성 등 타당성 평가를 통과해야만 본격적인 이전작업이 진행된다.

이전 방식은 광주시가 새로운 군 공항을 마련해 주고 기존부지를 개발해 그 비용을 충당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이다.

국방부와 함께 후보지 3곳을 선정한다.

광주시는 최소 5조∼6조원의 사업비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새 기지 건설비만 3조8천억원으로 예상됐다.

애초 예상 이전사업비 3조5천억원에서 훨씬 늘어난 것이지만 이보다 더 늘 것이 확실하다.

군 공항은 건설은 전형적인 기피시설인 만큼 후보 지자체와 주민 설득이 최대 관건이다.

국방부가 예비후보지를 결정한 뒤 주민투표를 거쳐 확정하게 돼 있어 통과여부도 난제다.

국방부 타당성 평가를 통과한 수원 공군비행장의 경우도 예비 이전후보지로 언급된 지자체의 반발이 만만치 않다.

광주시는 전남지역 이전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이전지역 주민 지원사업비로 최소 4천억원을 예상했다.

추진 일정은 내년까지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고 2022년까지 새로운 군 공항 건설, 2025년까지 기존 공항을 개발한다.

820만㎡에 달하는 군 공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광주도시공사 등을 통한 공공방식, 민간자본을 포함한 민관합동방식, 특수법인 설립을 통한 개발방법 등이 거론된다.

상업시설과 주거단지, 대규모 공원 및 친수공간 조성 등을 통해 지역의 랜드마크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시는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자동차, 문화, 에너지 등 3대 산업 관련 기업도 집적화한다는 구상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국방부와 공군, 시가 참여한 협의체에서 수정, 보완한 만큼 타당성 평가는 통과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년에는 본격적인 후보지 선정작업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