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박 "'억지 복당' 수용불가"…집단행동 본격화 태세

송고시간2016-06-17 11:49

"정진석, 靑에 대한 반기…당청 관계, 기본적 조율도 안해"복당취소 요구 성명 등 대책 숙의 "鄭 사퇴요구도 검토"

조원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원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가 17일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 복당 승인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면서 집단행동을 본격화하고 나섰다.

특히 이번 결정의 '선봉'에 정진석 원내대표가 있다고 보고 사퇴요구까지 거론하는 등 공격의 수위를 끌어올리는 분위기다.

친박계가 가장 반발하는 부분은 무엇보다 박근혜 대통령과의 대립각 속에서 탈당한 유 의원에 대한 복당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당내 의견수렴 절차가 전혀 없었다는 점이다.

홍문종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문종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부 강경파에서 이번 복당 승인을 놓고 "비대위 쿠데타"라는 격한 표현까지 서슴지 않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더욱이 앞서 비대위 구성 과정에서 이미 한 차례 친박계와의 진통을 빚은 바 있는 정 원내대표가 비박(비박근혜)계와 '합세'해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을 향해 거친 언사를 써가며 복당 표결을 압박했다면서 '정진석 보이콧'까지 거론하며 책임을 묻겠다는 태세다.

친박계 3선인 조원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이 비로소 소통하고 화합의 길로 가려는 상황에서 이런 식으로 불을 지른 것은 몇몇 사람이 의도해서, 준비해서 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이건 간단하게 넘어갈 사안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을 비롯한 친박계 3선 및 재선 의원들은 이날 오후 회동을 갖고 대책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복당 결정 취소를 요구하는 성명을 내는 한편, 정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요구를 결의할 가능성까지도 전해진다.

친박계 재선의 이우현 의원도 통화에서 "비대위가 억지로 복당 결정을 내린 것은 분명히 잘못이 있다"면서 특히 정 원내대표를 겨냥, "당을 화합시킬 책임이 있는 사람이 당을 오히려 시끄럽게 한 것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4선의 홍문종 의원도 MBC 라디오에 출연, "이번 결정은 성급했다. 상당히 당황스럽다"면서 "정 원내대표가 일정부분 책임을 느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진석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다른 한 친박계 인사는 통화에서 "정 원내대표의 이번 만행은 청와대에 대한 반기"라면서 "친박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친박계에서는 정 원내대표가 취임 후 '균형적인 당·청 관계'를 강조하면서 중요 현안에 대해 청와대와 기본적인 조율조차 하지 않고 있다는 점도 문제삼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정 원내대표가 지난번 비대위 구성 때도 그랬고, 오늘로 예정됐던 고위 당·정·청 회동 일정도 청와대와 조율하지 않은 채 언론에 공개한 것으로 안다"면서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활성화를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의 본회의 통과 때도 원내수장으로서 역할을 못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친박 "'억지 복당' 수용불가"…집단행동 본격화 태세 - 2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