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프라노 조수미, 데뷔 30주년 리사이틀 '라 프리마돈나'

송고시간2016-06-17 11:19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한국을 대표하는 소프라노 조수미(54)가 오페라 무대 데뷔 30주년을 기념하는 리사이틀을 연다.

조수미는 오페라 본고장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난 지 2년 반 만인 1986년 10월 트리스테의 베르디 극장에서 '리골레토'의 여주인공 질다 역으로 공식 데뷔했다.

이후 30세 이전에 라 스칼라, 프랑스 파리 바스티유, 가르니에,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영국 런던 코벤트가든 등 세계 5대 오페라 극장에서 주연으로 섰다.

1993년에는 명소프라노에 주어지는 이탈리아 '황금기러기'상을 동양인 최초로, 2008년에는 이탈리아인이 아닌 사람으로는 처음으로 국제 푸치니상을 받는 등 최고의 성악가로 활약했다.

소프라노 조수미, 데뷔 30주년 리사이틀 '라 프리마돈나' - 2

조수미의 무대 인생 30주년을 집대성한 이번 리사이틀 '라 프리마돈나'는 8월 28일 서울 예술의전당을 비롯해 충주, 군산, 안양 등에서 열린다.

지난해 학생들을 상대로 한 무료 공연과 가요로 꾸민 콘서트를 연 그는 리사이틀로는 2014년 4월 이후 2년여 만에 국내 팬들 앞에 선다.

협연이나 크로스오버가 아니라 피아노 반주에 조수미의 목소리로 오롯이 채워지는 무대다. 바로크와 낭만주의 오페라 아리아들, 다양한 언어의 가곡 등을 선사한다.

최고 난도 콜로라투라 레퍼토리로 꼽히는 오페라 '마농레스코'의 '웃음의 아리아'를 비롯해 30년 전 데뷔 작품인 '리골레토' 가운데 '그리운 이름이여', '호프만의 이야기' 중 '인형의 노래' 등을 부른다.

'가고파', '꽃구름 속에', '새야새야' 같은 한국 가곡과 '온리 러브' 음반 수록곡으로 TV광고 배경음악으로도 사용돼 친숙한 발페의 '대리석 궁전에 사는 꿈을 꾸었지' 등 다양한 스타일의 곡을 들려준다.

프로그램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조수미가 불러 올해 미국 아카데미상 후보에 올라 화제가 된 영화 '유스'의 주제가 '심플송'을 앙코르로 들려줄지도 기대를 모은다.

관람료는 5만∼15만원. 문의 ☎ 02-3461-0976

소프라노 조수미, 데뷔 30주년 리사이틀 '라 프리마돈나' - 3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