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주 제2매립장 조성 행정절차 착수…입지 결정 고시

송고시간2016-06-17 11:39

내달 기본설계 용역 발주…매립용량 110만㎥, 2020년 가동 목표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청주시가 입지를 확정한 제2 쓰레기매립장 조성을 위한 행정 절차에 본격 착수했다.

청주 제2매립장 조성 행정절차 착수…입지 결정 고시 - 2

청주시는 17일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464번지 일대 24만4천159㎡를 폐기물 처리시설 지역으로 결정·고시했다.

지난 9일 제2 매립장 입자선정위원회가 이 일대를 매립장 예정지로 확정한 데 따른 것이다. 제2 매립장 조성을 위한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들어갔다는 의미다.

이 고시에 따르면 제2 매립장에서 처리할 폐기물은 청주시 전 지역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과 소각시설에서 발생하는 소각재다. 매립용량은 110만㎥다.

해당 지역의 토지 형질변경, 건축, 흙·모래·자갈 채취 등은 시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시는 이번 고시에 이어 제2 매립장 기본계획 수립에 들어간다. 이르면 다음 달 초 용역업체를 선정해 10월 말이나 11월 초까지 끝낼 예정이다.

오는 10월께 중앙정부의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신청한다는 구상이다.

거액이 투자되는 지방자치단체의 사업은 이 심사를 통과해야만 추진할 수 있다. 사실상 제2 매립장 사업을 추진하는 행정 절차의 마지막 관문이다.

이후 실시 설계에 들어가고 내년 초 토지 보상을 거쳐 7∼8월 착공, 2019년 12월 준공해 2020년부터 매립장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변수는 후기리 인근 오창읍 가좌리와 천안시 동면 수남리 등 8∼9개 마을 주민들의 반발이다.

'매립장 반대 추진위원회'까지 구성한 이들은 매립장 부지 선정 과정에서 반경 2㎞ 지역 주민 동의를 얻지 않았다고 주장한다. 소송을 제기, 사업 추진에 제동을 걸 가능성도 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원만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매립장 조성 반대 주민을 설득할 것"이라며 "기본·실시설계에 환경 문제 발생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청주시는 현재 사용하는 강내면 학천리 광역 매립장이 포화상태에 이르자 670억원을 투입해 15만여㎡ 규모의 제2 매립장을 조성하기로 하고 공모를 통해 후기리를 예정지로 확정했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