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빌미 잡힐라"…롯데, 쏟아지는 의혹에 '전전긍긍'

송고시간2016-06-17 11:04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롯데마트의 협력업체 갑질 의혹이 대두되는 등 롯데그룹의 여러 계열사에서 각종 특혜 시비와 이권을 위한 로비 의혹 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검찰은 호텔·리조트 등을 중심으로 한 신동빈 회장 일가의 비자금 조성과 횡령·배임 의혹을 중점 수사하고 있지만 다른 계열사들 역시 이번 수사와 맞물려 드러난 각종 의혹으로 후폭풍이 닥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자체브랜드(PB) 제품 납품업체들이 특정 컨설팅 업체를 통해 마케팅기법 등 경영상담을 받고 컨설팅비로 지급하도록 한 의혹을 받고 있다.

롯데마트에 납품하는 대신 이 업체에서 컨설팅을 받도록 계약서를 썼기 때문에 사실상 강제적인 계약이었다는 것이 납품업체 측의 설명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협력업체들은 컨설팅업체에 매출액의 1∼3%를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롯데마트는 1990년대부터 PB 시장을 개척하면서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자사가 국제적인 컨설팅 업체와 계약을 맺었고, 이후 협력업체가 마케팅기법 등은 물론 원재료의 유해성 등을 점검할 수 있도록 이 업체를 소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PB 제품을 생산하는 400개 협력업체 가운데 유해성 검사 등을 자체적으로 하기 어려운 중소업체 350여곳을 중심으로 컨설팅을 권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컨설팅이 강제 조항은 아니지만 협력업체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판단해 컨설팅 업체 선정을 자율로 선정할 수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작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롯데그룹이 강도높은 검찰 수사를 받는 것과 맞물려 계열사에서 이런 잡음이 일면 '후폭풍'이 일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검찰이 중점적으로 조사하는 사안은 인수·합병(M&A)과 계열사간 자산거래·일감 몰아주기 등을 통한 총수 일가의 비자금 조성과 횡령·배임 의혹이지만 수사 과정에서 검찰이나 언론을 통해 드러나는 각종 의혹에 공정거래위원회·국세청·금융감독원 등이 칼을 빼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경영 컨설팅 문제와 관련해서는 공정위의 조사가 진행중이다.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최근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호텔롯데도 국세청의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호텔롯데는 2013년 8월 롯데제주리조트와 롯데부여리조트를 흡수 합병하면서 1주당 11만4천731원에 36만9천852주(총 424억여원)를 사들였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토지 가치를 부풀리거나 거래 가격을 높여 비자금을 조성한 게 아닌지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일각에서는 이번 국세청의 세무조사가 검찰 수사와 연관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제2롯데월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2롯데월드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말 롯데월드타워(제2롯데월드 고층부) 완공을 앞둔 롯데물산을 둘러싸고도 우려가 새어나오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숙원사업인 제2롯데월드 건설은 김영삼·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군 당국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지만 이명박 정부 당시 서울공항 동편활주로 방향을 변경하는 등 대안이 나오면서 건축 인허가를 받았다.

검찰은 현재까지 제2롯데월드 건설·인허가와 관련된 정치권과 군에 대한 로비 의혹의 경우 수사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이에 대한 수사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게 유통업계의 시각이다.

실제로 제2롯데월드 시공사인 롯데건설은 14일 검찰의 2차 압수수색 대상이 됐다.

롯데 계열사의 관계자는 "아직 압수수색이 들어오지 않은 계열사의 경우에도 직원들이 동요하는 것이 사실"이라며 "국세청 등이 이번 사안과 관련해 자체적으로 조사를 벌이면서 새로운 의혹이나 혐의점이 드러날 수도 있기 때문에 당분간 살얼음판 같은 분위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