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철 5∼8호선 비상탈출 막는 스크린도어 광고판 철거

송고시간2016-06-17 11:15

선로 쪽에서 열리는 비상문으로 교체

5호선 군자역 승강장안전문 광고판 철거
5호선 군자역 승강장안전문 광고판 철거

(서울=연합뉴스) 17일 서울 5호선 군자역 승강장에서 승강장안전문 광고판 7개가 철거되고 있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승객 안전을 위해 승강장안전문에 붙은 광고판을 없애고 고정문을 선로 쪽에서 열 수 있는 비상문으로 단계적으로 바꿔나가기로 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 지하철 5∼8호선에서 비상 탈출시 방해가 되는 스크린도어 광고판이 철거되고 고정문은 선로 쪽에서 열리는 비상문으로 바뀐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8월 말까지 82개역 스크린도어에 붙어있는 고정형 광고판 1천93개를 떼어낸다고 17일 밝혔다. 전체 145개역 광고판 3천180개 중 34%다.

16일 밤 5호선 군자역에서 철거하는 등 이달에 2개역, 7월에는 5호선 김포공항역 등 39개역, 8월은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 등 41개역에서 작업을 한다.

5년 마다 광고계약을 새로 하며 철거할 분량을 제외하는 방식으로 단계적으로 모두 떼어낼 계획이다. 다음 광고계약은 2021년이다.

서울도철은 또 고정문을 열차화재 등 비상상황에 승객이 열고 탈출할 수 있는 비상문으로 바꾼다.스크린도어 문이 고정돼있거나 광고판이 가로막고 있어 비상시 대처가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국민권익위 권고로 지난해 국토부는 스크린도어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설치된 안전보호벽을 비상시 수동으로 열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으로 '철도시설의 기술기준'을 개정했다.

도철은 고등학생과 장애인 등 256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동차가 정위치와 정위치에서 벗어난 곳에서 정지했을 때 내리는 시간을 측정한 결과, 정위치는 평균 27.8초인데 다른 위치에서는 60.9초였다고 말했다. 최대 83.8초까지 걸렸다.

도철은 5∼8호선 고정문 9천797개를 모두 비상문으로 교체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는 광고판 철거에 역점을 두고 내년부터 비상문 교체 작업을 본격 시작한다.

도철은 일단 2020년까지 6천215개(63%)를 비상문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승객이 많이 몰리는 역 중 광고가 없는 곳을 우선 선정한다.

문제는 재원이다. 도철은 광고판을 모두 철거하는 데 210억원, 비상문으로 모두 바꾸는 데 245억원 등 시설작업에만 약 45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5∼8호선 비상탈출 막는 스크린도어 광고판 철거

서울 지하철 5∼8호선에서 비상 탈출시 방해가 되는 스크린도어 광고판이 철거되고 고정문은 선로 쪽에서 열리는 비상문으로 교체됩니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8월 말까지 82개역 스크린도어에 붙어있는 고정형 광고판 1천93개를 떼어낸다고 밝혔습니다. 또 5년마다 광고계약을 새로 하면서 철거할 분량을 제외하는 방식으로 단계적으로 모든 광고판을 철거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고정문은 화재 등 비상상황에 승객이 열고 탈출할 수 있도록 비상문으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4월 5호선 양평역에서 광고판을 떼어내고 비상문으로 바꾸는 시범사업을 하는 데 1억5천만원이 들었다.

광고판 축소에 따른 광고수익 감소는 별개다. 3월에 광고 물량 34%를 축소하며 광고수익이 5년간 70억원 감소한다.

도철은 국토부(40%), 서울시(30%), 도철(30%)이 함께 비상문 교체에 예산을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도철은 대체 광고를 개발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4월부터 광화문역 등에서 음성광고를 하고 있다.

열차진입 안내 방송에 광고멘트를 넣는 방식으로 1년간 11개역에서 3억원 수익이 기대된다.

김태호 서울도철 사장은 "비상시 승객들이 신속하게 탈출할 수 있도록 해서 지하철 안전에 관한 시민 우려를 줄여가겠다"며 "공사 재원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정부가 적극 지원을 검토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하철 5∼8호선 비상탈출 막는 스크린도어 광고판 철거 - 2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