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당정청 내분, 고스란히 국민피해…맹성 촉구"

송고시간2016-06-17 10:40

"박태환, 리우올림픽에서 좋은 성적 내도록 해야"

박지원, 고위 당정청 취소 관련 발언
박지원, 고위 당정청 취소 관련 발언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개최가 취소된 고위 당정청 회의와 관련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17일 여권 내홍 사태와 관련, "민생경제가 엉망인데 당·정·청이 내분으로 치닫는 건 고스란히 국민 피해가 가중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로 예정됐던 고위 당·정·청 회의가 새누리당의 친박(친박근혜)-비박(비박근혜) 싸움으로 인해 취소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남의 당 문제에 대해 얘기를 하려는 게 아니라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있는 조치로 당·정·청 회의를 열어 민생경제를 보살피고 구조조정 등 모든 업무에 박차를 가해주길 바란다는 것"이라며 "당·정·청 회의에서 조율돼야만 야당과도 대화가 될 수 있다. 정부·여당과 청와대에 맹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정부의 맞춤형 보육 정책을 '어린이, 학부모, 선생님 모두를 힘들게 하는 나쁜 정책'으로 규정한 뒤 "보육의 질이 엉망이 되고 그 피해는 아이들에게 돌아온다"며 "어제 제2차 민생경제점검회의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하니 정부는 7월 1일부터 강행하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2차 회의에서 논의된 대로 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이밖에 전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의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이 불허된 것과 관련, "자격정지 처분 기간이 끝났고 검찰 수사 결과 약물복용도 병원 과실로 드러났는데도 대한체육회가 박 선수를 '제2의 안현수'로 만들어가고 있다"며 "대한체육회 등 정부 기관의 현명한 결정으로 박 선수가 리우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모습을 기다리는 국민에 희망을 달라"고 말했다.

박지원 "당정청 내분, 고스란히 국민피해…맹성 촉구" - 2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