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마트폰 카메라 '센서' 경쟁에서 '렌즈' 경쟁으로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 관련 특허출원 증가


스마트폰 카메라 렌즈 관련 특허출원 증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스마트폰 카메라의 성능이 최근 놀라운 속도로 향상된 가운데 스마트폰 카메라의 기술 경쟁이 이미지 센서의 화소 수 경쟁에서 시작해 렌즈 경쟁으로 번지고 있다.

화소 수가 많아지면 화소 하나하나가 차지하는 면적은 좁아지므로 렌즈의 구경이 커져야 각 화소에 충분한 양의 빛을 받아들일 수 있다.

화소 수 증가에 대응해 렌즈의 해상력이 아주 좋아야 사진의 품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초슬림 폰이 대세인 지금, 렌즈 모듈은 크기의 제약이 있어 성능 향상과 함께 소형화, 경량화를 동시에 추구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

19일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폰용 카메라 렌즈의 특허출원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707건이었다.

스마트폰 카메라 '센서' 경쟁에서 '렌즈' 경쟁으로 - 2

연도별 출원 현황은 2011년 102건, 2012년 122건, 2013년 155건, 2014년 162건, 지난해 166건으로 꾸준히 늘었다.

기술별로는 자동 초점(AF) 및 구동계 기술이 39.9%로 가장 많았고, 하우징 및 조립구조 기술 20.2%, 렌즈광학계, 조리개와 필터 기술 13.9%, 손 떨림 보정(OIS) 기술 11.3%, 제조 및 검사 기술 10.0%, 줌 및 다중 화각 기술 4.7%의 순이었다.

손 떨림 보정 기술과 자동 초점(AF) 및 구동계 기술의 출원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이는 고성능 고기능 카메라에 대한 최근 소비자 요구를 반영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출원인별로는 삼성전기 161건(22.8%), 엘지이노텍 158건(22.3%), 삼성전자 38건(5.4%), 엘지전자 38건(5.4%)의 순으로 많았다.

자화전자 35건(5.0%), 옵티스 26건(3.7%), 세코닉스 20건(2.8%) 등 중견기업들도 기술 개발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었다.

특허협력조약(PCT)에 따른 국제특허 출원은 모두 1천288건이었다.

엘지이노텍 81건(6.3%), 삼성전기 45건(3.5%), 삼성전자 21건(1.6%), 애플 21건(1.6%), 라간정밀(대만) 21건(1.6%) 순으로 많아, 국내 기업이 다 출원 상위권 대다수를 차지했다.

특허청 관계자는 "스마트폰 제조 기업과 부품 소재 기업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는 현 상황에서 스마트폰 시장의 경쟁이 나날이 치열해진다"며 "스마트폰의 가장 중요한 경쟁 포인트로 여겨지는 카메라의 핵심 기술인 렌즈 관련 특허 경쟁력을 지켜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