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올·프라코, 코스피 상장 예비심사 통과

송고시간2016-06-17 10:02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두올과 프라코의 주권 상장 예비심사 결과 두 회사가 상장 요건을 충족함에 따라 상장에 적격한 것으로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두올은 1983년 2월 설립된 자동차 시트 원단 전문 제조업체로 중국과 유럽 등지에 13개의 해외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최대주주인 IHC 등이 보통주 기준 70.5%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작년 연결 기준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 3천663억원과 261억원이다.

1967년 11월 대한페인트잉크 플라스틱사업부에서 출발한 프라코는 자동차 플라스틱 내·외장 전문부품 공급업체다.

삼보모터스[053700] 외 총 14개의 관계회사가 있으며, 현재 최대주주인 삼보모터스가 54.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작년 연결 기준 매출액은 5천499억원, 영업이익은 195억원을 기록했다.

두올과 프라코는 향후 공모와 분산 과정을 거쳐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