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전, 원격 자동검침 계량기 구축에 올해 2천억원 투자

송고시간2016-06-17 09:37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한국전력공사가 올해 2천억원을 투자해 전국에 스마트계량기(AMI)를 구축한다.

한전은 17일 서울 한전 아트센터에서 50여곳의 AMI 기기제작 중소기업를 대상으로 올해 구축사업 설명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AMI가 구축되면 전기사용량이 사용자에 실시간으로 제공되고 원격으로 자동 검침도 한다.

1차 구축 사업은 지난해 하반기에 마무리됐고 이에 따라 주택, 공장 등 250만호에 AMI가 설치됐다.

올해 2차 사업은 2천억원을 들여 200만호에 AMI를 구축한다는 계획을 잡고 있다.

AMI 구축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전력 10대 프로젝트의 하나다.

한전이 주도해 2020년까지 국내 전기사용고객 2천만호 전체에 AMI를 구축한다는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한전은 설명회에서 AMI 데이터를 활용해 스마트폰 앱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가칭 파워플래너)를 공개했다.

파워플래너는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 전력 사용정보를 제공받는 기능 등을 실현했다.

iam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