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N 여행> 호남권: 초록빛 힐링 숲으로 가자…근심도 더위도 '싹'

송고시간2016-06-17 11:00

진도군 첨찰산 상록수림, 완주 죽림편백길…한국관광공사 '힐링의 숲' 추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6월 셋째 주 주말인 18∼19일 호남권은 맑은 날씨를 보이다가 일요일 한때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겠다.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초록빛으로 영글어가는 신록을 느릿느릿 거닐며 음이온에 몸을 흠뻑 적셔보자.

<주말 N 여행> 호남권: 초록빛 힐링 숲으로 가자…근심도 더위도 '싹' - 2

◇ 토요일 맑고 일요일 장마 영향

토요일인 18일은 일본 남해상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다가 밤에 구름이 많이 끼겠다.

19일은 제주도 남해상에서 북상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내린 뒤 점차 개겠다.

18일 아침 최저 기온은 16∼20도, 낮 최고 기온은 25∼31도로 평년(광주 최저 18.9도, 최고 28.0도)보다 높겠다.

19일은 아침 최저 18∼20도, 낮 최고 25∼29도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부와 남해서부 모든 해상에서 0.5∼2.0m로 일다가 19일 오후에는 1.0∼3.0m로 높아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전선이 접근하는 일요일 남해안 일부 지역에서 돌풍과 강한 바람이 예상되니 안전사고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 깊은 그늘에 더위 잊고…몸과 마음 위로하고

전남 진도군 첨찰산 상록수림과 전북 완주군 죽림편백길은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이달의 가볼 만한 곳에 선정됐다.

진도 운림산방을 병풍처럼 둘러싼 첨찰산은 깊고 짙은 그늘을 드리우는 상록수가 울창한 숲을 이룬다.

<주말 N 여행> 호남권: 초록빛 힐링 숲으로 가자…근심도 더위도 '싹' - 3

천년 고찰 쌍계사를 출발해 진도아리랑비로 내오는 길이 4.8㎞ 산책길은 느린 걸음으로도 3시간이면 거뜬하다.

계곡을 흐르는 물소리, 새들의 지저귐, 온몸을 스치는 바람 소리에 세상 근심과 더위가 사라진다.

영화 '최종병기 활'의 촬영지로 알려진 완주 죽림편백길은 수령 40년 된 편백 10만 그루를 따라 펼쳐진다.

편백숲이 뿜어내는 천연 항균 물질과 공기 비타민은 머릿속까지 맑아지는 상쾌한 향을 머금고 있다.

<주말 N 여행> 호남권: 초록빛 힐링 숲으로 가자…근심도 더위도 '싹' - 4

오솔길 초입에 펼쳐진 너른 숲에서 고즈넉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다. 지친 발도 쉬어가라고 시원한 개울물을 끌어온 족욕탕이 마련돼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