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 US오픈골프> 셰플러, 폭풍우로 중단된 1R서 '눈에 띄네'(종합)

아마추어 선수로서는 43년 만에 오크몬트 코스에서 69타
고교 시절 키·몸무게 폭풍 성장…스윙 고치느라 고생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제116회 US오픈 골프대회 1라운드가 폭풍우로 중단된 뒤 톱랭커들을 제치고 아마추어 선수 스코티 셰플러(미국)가 가장 주목을 받았다.

< US오픈골프> 셰플러, 폭풍우로 중단된 1R서 '눈에 띄네'(종합) - 2

셰플러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오크몬트 컨트리클럽(파70·7천219야드)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비를 피해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

버디 3개에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69타를 친 셰플러는 18홀을 마친 9명의 선수 중 가장 성적이 좋았다.

아마추어 선수가 오크몬트 코스에서 70타를 깬 것은 1973년 대회 2라운드 때 69타를 친 비니 가일스 이후 43년 만이다.

다음 주에 만 20세가 되는 셰플러는 누나인 캘리가 캐디를 맡아 이목을 끌었지만, 그의 선수 경력도 화제가 됐다.

텍사스대 2학년인 셰플러는 US주니어 챔피언 출신이지만 고등학교 시절 엄청난 신체 변화로 고생했다.

14세 때 체중 45㎏에 불과했던 셰플러는 몇년이 되지 않아 90㎏을 넘어섰다. 160㎝도 안 되던 키가 190㎝를 넘기는 '폭풍 성장'을 해버렸다.

급격한 체격 변화는 신체를 무리를 가했고 지난해에는 허리 부상까지 찾아왔다. 스윙도 신체 변화에 맞게 모든 것을 바꿔야 했다.

셰플러는 "급격한 신체 변화 때문에 힘든 시절을 보냈다"며 "대학에 들어온 뒤 스윙 코치 등 모든 분이 도와줘서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7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