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투자증권 "中 채무위기, 美 서브프라임 수준은 아냐"

송고시간2016-06-17 08:46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대신증권은 17일 중국의 부실채권 비중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약 8%로, 2007년 미국 서브프라임 사태 당시 수준의 위기 상황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김정호 연구원은 "중국의 GDP 대비 부채 비중은 국제통화기금(IMF) 추산치인 8%대가 적절한 것으로 판단한다"며 "서브프라임 위기 당시 GDP 대비 26%에 달했던 미국의 부채 수준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중국의 부채 비중이 우려할 만한 상황이긴 하지만 전 세계 금융의 발목을 잡을 요인으로는 작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는 "중국의 부채 비중을 중국 정부는 2.1%, 글로벌 기관들은 5~20%로 잡는 등 보는 시각에 따라 다르다"라며 "한계기업을 이자보상배율로 구분하는 IMF 추산치로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중국이 과거 미국처럼 빠르고 광범위한 디레버리징(부채 축소) 경로를 밟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미국은 부실이 파생상품으로 얽혀 있었고 부실 대상도 민간이었다"며 "반면 중국은 대부분 은행 여신에서 부실이 발생한 데다 국유은행이 국유기업에 빌려주는 구조여서 느리고 제한된 디레버리징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중국 당국의 의도대로 5대 공급과잉 업종 위주의 제한된 디레버리징이 일어날 경우 추가 부실은 1조위안 정도로 추산된다"면서 "이는 출자전환으로 막을 수 있고 은행의 건전성을 크게 해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