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천 미군사격장 포사격 훈련 축소…軍, 갈등 해결책 마련

범시민대책위 "미흡하지만 일단 지켜볼 것"

(포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국방부가 소음 등 민원이 끊이지 않는 경기도 포천의 미8군 종합사격장(영평사격장) 주민 피해 문제와 관련, 포 사격 훈련 축소와 훈련비행 고도 상향 조정 등 미8군과 협의한 해결 대책을 내놨다.

영평사격장 문제로 국방부와 주한미군에 10개 요구사항을 전달했던 주민들은 이번 대책이 미흡하다고 평가하면서도 일단 지켜보기로 했다.

국방부는 지난 16일 오후 2시 육군 5군단사령부에서 국방부·미8군·미2사단 관계자와 범시민대책위원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비공개회의를 열고 영평사격장 운영과 관련한 주민 10개 요구사항에 대한 대책을 설명했다고 17일 밝혔다.

포천 미군사격장 포사격 훈련 축소…軍, 갈등 해결책 마련 - 2

사격장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범시민대책위는 지난 4월 사격장 피해와 관련해 주한미군과 국방부에 10개 항을 요구했다.

10개 요구사항은 헬기·야간사격 소음 감소 대책, 도비탄 사고(포탄이 딱딱한 물체에 튀어 엉뚱한 방향으로 날아가는 것) 방지를 위한 피탄지 보강, 주민과 군·미군간 핫라인 구축, 피해보상 절차 간소화, 소음측정, 주민 건강검진, 사격장 주변 불발탄과 잔해물 제거, A180 포병사격장 문제 해결, 주민대책위·지자체·미8군·미2사단·국방부 현장체험, 주민에게 출입증 발급 등이다.

이에 국방부는 소음과 관련해 미군 측이 비행고도를 이미 상향 조정했으며 사격장 인근 초등학교 상공을 비행금지구역으로 설정했다고 답했다. 피해보상 절차도 최대한 신속히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피탄지 보완과 관련해서는 미2사단이 보완계획을 수립 중이며 주민이 사격장 위병소를 방문하면 즉각 담당자와 연결하도록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소음측정과 주민 건강검진은 포천시와 연계해 추진할 방침이며 사격장 주변 불발탄 문제는 사용하는 포탄이 연습탄으로 폭발 가능성은 없지만 주민이 원하는 지역은 우선 수거 등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격장 내 A180포병사격장과 관련해서는 미군과 협조해 사격횟수를 축소하겠다고 했다. 소음 등 문제의 심각성을 함께 확인하는 현장체험도 추진키로 했다.

그러나 출입증 발급과 관련한 요구사항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다만 주민 요청이 있으면 출입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포천 미군사격장 포사격 훈련 축소…軍, 갈등 해결책 마련 - 3

범시민대책위는 국방부가 내놓은 이번 대책이 주민 불안을 해소하기에는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김민건 범시민대책위 사무국장은 "주민들이 원하는 것은 원칙적으로 사격장을 폐쇄하는 것"이라며 "대책이 미흡하지만 일단 지켜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천시 영중·창수·영북면 일원에 있는 영평사격장은 면적이 1천322만㎡로, 여의도 4.5배에 달한다. 연간 275일 간 포병·박격포·전차·헬기 사격 등이 이뤄지면서 주민들이 소음은 물론 도비탄 사고 등으로 고통받으며 주한 미군과 갈등을 빚고 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7 0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