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낮에 총격 테러 당한 英 노동당 하원의원 끝내 숨져(종합2보)

송고시간2016-06-17 03:33

EU잔류 지지파…지역구서 주민 간담회 중 총격 받고 흉기 공격 당해

캐머런 "캠페인 중단하는 게 맞다"…지브롤터 방문도 전격 취소

브렉시트 관련 범행으로 드러나면 표심에 영향 불가피

생전의 콕스 의원
생전의 콕스 의원

(런던 EPA=연합뉴스) 지난달 12일(현지시간) 촬영된 영국 노동당 조 콕스 하원의원의 모습.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를 주장해오던 콕스 의원은 16일 런던에서 북쪽으로 320㎞가량 떨어진 요크셔 버스톨에서 대낮에 총기 공격 등을 받아 사망했다. 지난해 5월 이 지역에서 당선된 초선의 콕스 의원은 피습 직전 현장 주변에서 선거구민 간담회를 열고 있었다. 경찰은 사건 직후 52세 남성을 용의자로 체포, 범행동기를 조사중이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 여성 하원의원이 16일(현지시간) 대낮에 길거리에서 괴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

BBC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야당인 노동당의 조 콕스(41) 의원은 이날 낮 1시께 런던에서 북쪽으로 320㎞가량 떨어진 요크셔 버스톨에서 한 남성이 쏜 총을 맞고 흉기에 찔려 병원에 옮겨졌으나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지난해 5월 이 지역에서 당선된 초선 의원인 콕스 의원은 피습 직전 현장 주변에서 선거구민 간담회를 열고 있었다.

대낮에 총격 테러 당한 英 노동당 하원의원 끝내 숨져(종합2보) - 2

경찰은 사건 직후 52세 남성을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 조사를 시작했으며 다른 용의자를 찾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사건 현장 주변 카페 주인 클라크 로드웰은 "흰색 야구 모자를 쓴 50대 남성이 손에 구식으로 보이는 총을 쥐고 있었다"면서 "그가 여성(콕스 의원)에게 두 차례 총격을 가하고서 다시 한 번 얼굴 부위에 총을 쏘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떤 사람이 그를 붙잡으려고 하자 그가 흉기를 빼들고 의원을 향해 수차례 공격했다"고 덧붙였다.

구두 등 나뒹구는 英 콕스 의원 피습 현장
구두 등 나뒹구는 英 콕스 의원 피습 현장

(런던 AP=연합뉴스)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를 주장해오던 영국 노동당 조 콕스 여성 하원의원이 총격과 흉기 공격을 받은 요크셔 버스톨 사건 현장에 16일(현지시간) 콕스 의원이 신었던 것으로 보이는 구두 등 유류품이 어지럽게 널려있다.

인근의 다른 카페에 있던 목격자 벤 압달라는 "흰색 야구 모자를 쓴 남성과 다른 남성이 몸싸움을 벌이던 중 갑자기 흰색 야구 모자를 쓴 남성이 가방에서 총을 꺼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몸싸움 도중 콕스 의원이 말려들었다면서 "이 남성이 총을 두번 쐈고 그녀가 바닥에 쓰러질 때 발로 찼다"고 덧붙였다.

목격자들의 진술은 콕스 의원이 잔인하게 살해됐음을 시사한다. 영국에서 총기 피습은 드문 일이기도 하다.

콕스 의원뿐 아니라 77세 남성도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아직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일간 미러는 목격자 진술을 인용해 용의자가 범행하면서 "영국이 우선(브리튼 퍼스트)이다"라고 외쳤다고 보도했다.

이런 진술에 미뤄볼 때 오는 23일 예정된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이탈) 국민투표와 관련된 범행이라는 추측을 불러일으킨다.

콕스 의원 사망 애도하는 런던 시민들
콕스 의원 사망 애도하는 런던 시민들

(런던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팔리아먼트 광장에서 시민들이 노동당 조 콕스 하원의원의 죽음을 애도하며 임시 추모소에 꽃다발을 바치고 있다.

콕스 의원은 브렉시트 반대 캠페인을 펼쳐왔다. 다만 이날 선거구민 간담회는 매주 열리던 모임으로, 간담회 주제가 브렉시트 투표에 관한 것이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녀는 또 시리아 내전 해결을 강조해 왔으며 영국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대해 군사적 행동을 꺼린다며 비판했다.

만일 수사 결과 브렉시트 찬반 대립에 격분한 나머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면 일주일 앞으로 투표가 다가온 브렉시트 여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콕스 의원 총격 피습 소식이 전해진 후 "브렉시트 캠페인을 중단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캐머런 총리는 브렉시트 반대를 호소하기 위한 지브롤터 방문을 취소하고 "우리는 콕스 의원 가족과 선거구민들이 매우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EU 잔류파' 영국 하원의원 총격 피격 사망

[앵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브렉시트 투표가 일주일도 남지 않은 가운데 잔류를 주장하던 영국 여성 하원의원이 대낮에 괴한의 총격으로 숨졌습니다. 이번 사건이 브렉시트와 관련된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백나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영국 여성 하원의원이 대낮에 한 남성이 쏜 총에 맞고 흉기에 찔려 숨지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야당인 노동당의 조 콕스 의원이 두 남성간 몸싸움에 말려들었다 변을 당한겁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52세 남성을 용의자로 체포했습니다. 목격자에 따르면 용의자는 범행을 저지르면서 "영국이 우선이다"라고 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콕스 의원은 영국이 유럽연합에 잔류해야 한다고 캠페인을 펼쳐왔습니다. 이 때문에 이번 사건이 브렉시트 투표와 관련된 범행이라는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만약 브렉시트 찬반 대립과 관련된 범행으로 확인될 경우, 일주일도 남지 않은 브렉시트 투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갑작스런 피습소식에 영국 정치권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는 피습 소식이 전해진 후 "브렉시트 캠페인을 중단하는 게 맞다"고 밝혔습니다. 브렉시트 찬반 진영 모두 이날 하루 동안 캠페인을 멈춘데 이어, 노동당은 주말까지 모든 브렉시트 반대 운동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백나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브렉시트 찬반 캠프도 이날 피습 소식이 전해진 직후 이날 예정된 투표 운동을 열지 않는다고 밝혔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조는 그녀의 공적 의무를 수행하다 사망했다"면서 "그녀가 어떻게, 왜 죽었는지 앞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콕스 의원은 1995년 케임브리지대학을 졸업했으며 국제극빈자구제기관인 옥스팜(Oxfam) 간부로도 일했다.

콕스 의원의 남편 브렌단 콕스는 "콕스는 사람들이 자신을 죽인 증오와 싸우는 데 단결하는 것을 원할 것"이라며 추모했다.

대낮에 총격 테러 당한 英 노동당 하원의원 끝내 숨져(종합2보) - 2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