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노동당 의원 살해 용의자 "영국이 우선" 외치며 범행(종합)

송고시간2016-06-17 03:41

EU 탈퇴 여부 투표 앞두고 동기 주목, 이웃들 "믿을 수 없어…충격"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잔류 지지파인 조 콕스 노동당 여성 하원의원을 살해한 혐의로 현지 경찰이 체포한 용의자는 52세 남성이라고 영국 언론들이 16일 일제히 보도했다.

특히, 현지 매체인 미러는 용의자가 범행하면서 "영국이 우선(브리튼 퍼스트)이다"라고 외쳤다고 전해 범죄 동기와 관련해 주목된다. 그러나 다른 일부 언론에서는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보도라고도 썼다.

이 용의자는 현지에서 '토미 메어'라는 성명으로 불렸고, 일부로부터는 '외톨이'로 인식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법의학 감식팀을 용의자의 집으로 보내 단서를 찾아 나섰다. 그의 집은 사건이 일어난 런던 북쪽 320㎞ 거리의 요크셔 버스톨에 있다.

현지 언론이 전하는 경찰 정보와 목격자들의 진술을 종합하면, 용의자는 한 손뼘 길이의 흉기를 들고 수차례 공격하고 총격도 가해 콕스 의원을 숨지게 한 것으로 보인다.

英노동당 의원 살해 용의자 "영국이 우선" 외치며 범행(종합) - 2

목격자들은 사건 현장 주변인 도서관으로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달려가는 것을 봤다면서 두 발 또는 세 발의 총성을 들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의 용의자 체포 장면이 담긴 동영상에 따르면 용의자는 회색 반소매 상의를 입은 채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었고, 경찰은 지혈을 위해 그의 머리에 붕대를 감았다.

용의자 이웃들은 그가 평소 매우 조용하면서도 주변에 도움을 주려는 성격을 지녔다고 일간 텔레그래프에 전했다.

실제로 다른 한 언론은 2011년 모습이 담긴 그의 사진을 설명하면서 버스톨 공원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한 것을 포상받고서 지역 매체가 선행을 전파하려고 실은 것이라고 소개했다.

용의자는 특히, 지금 지내는 집에서만 40년을 살았고 20년 전 함께 살던 할머니와 사별했다.

할머니가 별세한 이후 그는 자력으로 살아나갔으나 단 한 번도 풀타임 정규 고용직을 얻지 못했다.

캐슬린 쿡이라는 한 이웃은 "너무 충격적"이라며 "그는 오늘 아침에도 우리 집 앞을 지나면서 여느 때처럼 인사를 건넸다"고 말했다.

이 이웃은 "나는 그가 특정 정당의 일원이라고 보지 않는다"면서 "한 번도 유럽이나 다른 어떤 문제에 관해 자기 견해를 밝히는 걸 듣지 못했다"고 했다.

데이빗 피클스라는 마을 주민 역시 그의 범죄 의혹에 대해 "믿을 수 없다"고 말하고 "내가 알기로 그는 마을 도서관에서 시간을 많이 보냈고 컴퓨터 앞에 있기를 좋아했다"면서 "그러나 그가 컴퓨터로 뭘 찾았는지는 모른다"고 덧붙였다.

'브리튼 퍼스트'의 지도자인 폴 골딩은 용의자가 '영국이 우선'이라고 외쳤을 수도 있겠지만 지금 (동기를) 속단하기는 이르다고 미러에 밝혔다.

un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