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캐머런 英총리 "'브렉시트 캠페인' 연기하는 게 맞다"(종합)

송고시간2016-06-17 02:30


캐머런 英총리 "'브렉시트 캠페인' 연기하는 게 맞다"(종합)

캐머런 英총리 "'브렉시트 캠페인' 연기하는 게 맞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현지시간 16일 '친 유럽연합' 조 콕스 노동당 의원의 총격 피습 사건과 관련해 "브렉시트 캠페인을 연기하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EU 잔류' 지지를 호소하기 위한 지브롤터 방문을 취소하고 이같이 밝혔다고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앞서 콕스 의원은 이날 런런 북쪽에 위치한 요크셔 버스톨에서 선거구민 간담회에 참석해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지난해 총선에서 당선된 콕스 의원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브렉시트 국민투표와 관련해 영국이 EU에 잔류해야 한다는 캠페인을 펼쳐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친 유럽연합(EU)' 조 콕스(41) 노동당 의원의 총격 피습 사건과 관련해 "브렉시트(Brexitㆍ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캠페인을 연기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EU 잔류' 지지를 호소하기 위한 지브롤터 방문을 취소하고 "우리는 조 콕스 의원의 가족과 선거구민들이 매우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를 비롯한 외신들이 전했다.

앞서 콕스 의원은 이날 런던에서 북쪽으로 320㎞가량 떨어진 요크셔 버스톨에서 선거구민 간담회에 참석해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지난해 총선에서 당선된 콕스 의원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브렉시트 국민투표와 관련해 영국이 EU에 잔류해야 한다는 캠페인을 펼쳐왔다.

캐머런 英총리 "'브렉시트 캠페인' 연기하는 게 맞다"(종합) - 2

jo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