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로2016- '스터리지 극장골' 잉글랜드, 웨일스에 2-1 역전승

잉글랜드 1승1무로 선두…웨일스 베일, 2경기 연속골
역전 결승골을 터트린 대니얼 스터리지.(AP=연합뉴스)
역전 결승골을 터트린 대니얼 스터리지.(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가 '다크호스' 웨일스와 '그레이트 브리튼 더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터진 대니얼 스터리지의 '극장골'을 앞세워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6)에서 첫 승리를 따내고 조 선두로 뛰어올랐다.

잉글랜드는 16일(한국시간) 프랑스 랑스의 스타드 볼라르트 델레이스에서 열린 웨일스와 유로 2016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시간 스터리지의 극적인 역전 결승골이 터지며 2-1로 승리했다.

1차전에서 러시아와 1-1로 비겼던 잉글랜드는 2차전 승리로 1승1무(승점 4)를 기록, 웨일스(1승1패)와 슬로바키아(1승1패·이상 승점 3)를 따돌리고 B조 선두로 올라서며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1무1패를 당한 러시아는 조별리그 꼴찌로 밀렸다.

유럽선수권대회에 데뷔한 웨일스는 전반 42분 '특급스타' 가레스 베일의 선제골이 터졌지만 후반에 교체투입된 제이미 바디와 스터리지에게 동점골과 역전골을 내주며 1차전 승리의 기운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날 승리로 잉글랜드는 웨일스와 역대 전적에서 67승21무14패로 앞서갔다.

다만 '꼴찌' 러시아와 '선두' 잉글랜드의 승점 차가 3점 차여서 16강 진출의 직행권이 주어지는 조 1,2위의 주인공은 오는 21일 치러지는 조별리그 3차전 결과에 따라 결정된다. 최종전에서는 러시아-웨일스, 슬로바키아-잉글랜드가 맞붙는다.

동점골을 터트린 제이미 바디.(AP=연합뉴스)
동점골을 터트린 제이미 바디.(AP=연합뉴스)

유럽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한 웨일스는 '난적' 잉글랜드를 상대로 수비에 중심을 둔 3-5-2 전술을 들고 나왔고, 잉글랜드는 러시아와 1차전과 똑같은 베스트 11을 가동하며 4-3-3 전술로 나섰다.

잉글랜드는 해리 케인을 정점으로 좌우에 라힘 스털링과 애덤 랄라나를 최전방에 놓고 2선에 웨인 루니, 델리 알리, 에릭 다이어를 투입해 초반부터 잔뜩 움츠리고 역습을 노린 웨일스의 골문을 괴롭혔다.

잉글랜드는 전반 31분 스털링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케인이 헤딩을 하려는 순간 함께 뛰어올라 방어에 나선 벤 데이비스의 손에 볼이 맞았지만 주심은 고의성이 없다며 페널티킥 휘슬을 불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기세가 오른 잉글랜드는 전반 35분 루니의 오른쪽 코너킥을 크리스 스몰링이 헤딩으로 골을 노렸지만 왼쪽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잉글랜드의 공세를 온몸으로 막아낸 웨일스는 전반 42분 베일의 기막힌 프리킥 득점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루니의 파울로 얻은 프리킥을 베일이 키커로 나섰다. 베일은 골대에서 25m 떨어진 거리에서 강력한 왼발 무회전 프리킥을 시도했다.

베일의 발을 떠난 볼은 수비벽을 넘어 잉글랜드 골대 오른쪽 부근에서 뚝 떨어졌고, 잉글랜드의 골키퍼 조 하트가 몸을 날려 왼손으로 막았지만 그대로 통과해 득점이 됐다.

프리킥골을 성공한 가레스 베일.(AP=연합뉴스)
프리킥골을 성공한 가레스 베일.(AP=연합뉴스)

전반을 0-1로 마친 잉글랜드의 로이 호지슨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벤치에서 대기하던 바디를 케인 대신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러시아와 1차전에서 출전기회를 잡지 못한 바디의 유럽축구선수권대회 데뷔 순간이었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레스터 시티의 우승을 이끈 바디는 그라운드에 투입된지 11분 만에 동점골을 꽂으며 '이름값'을 제대로 했다.

잉글랜드는 후반 11분 대니얼 스터리지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웨일스 수비수 애쉴리 윌리엄스의 머리에 맞고 자기 골대 쪽으로 흘렀다.

순간 웨일스 골대 앞에 있던 바디는 재빨리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호지슨 감독의 승부수가 적중하는 순간이었다.

잉글랜드는 웨일스를 더욱 몰아쳤지만 추가골 사냥에 실패했고, 마침내 정규시간 90분이 끝나고 추가시간 3분이 주어졌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경기는 호지슨 감독이 후반전부터 교체 투입시킨 스터리지의 발끝에서 갈렸다.

스터리지는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볼을 주고 받으며 쇄도한 뒤 골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웨일스의 골그물을 흔드는 '극장골'을 꽂아 잉글랜드의 역전승을 이끌며 이번 대회 첫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7 00: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