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네이버·카카오 2분기 실적 전망 '활짝 갬'

송고시간2016-06-17 05:45

신규 사업 모델서 점차 수익 창출…하반기에 더 기대

네이버·카카오 2분기 실적 전망 '활짝 갬' - 2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내 인터넷 업계 라이벌인 네이버와 카카오[035720]가 2분기에 나란히 양호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분석된다. 다양한 신규 수익 모델로 점차 성과를 거두고 있다.

17일 금융정보회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들은 올해 4~6월 네이버의 영업이익이 2천652억원에 달해 작년 같은 기간보다 58.7% 증가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매출액은 9천793억원으로 25.4%, 순이익은 1천812억원으로 46.0% 각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는 지난 1분기에도 매출 9천373억원, 영업이익 2천568억원을 기록하며 선전했다. 모바일 광고 매출 비중이 50%대로 급증하고, 콘텐츠 사업에서 성공을 거둔 덕분이었다.

네이버는 서비스 중심을 과거 검색, 블로그, 카페 등에서 최근 웹툰, 동영상 등으로 이동 중이다. 특히 TV캐스트나 애플리케이션 'V' 등 동영상 서비스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나날이 증가하는 모바일 광고 매출과 전자상거래 매출은 탄탄한 수익 기반이다. 네이버페이로 결제 절차를 간소화해 유료 결제율까지 끌어올리는 영리한 전략을 펴고 있다.

네이버의 모바일 자회사 라인도 해외 상장을 앞두고 수익성을 전보다 눈에 띄게 개선한 상태다.

지난 1분기 주춤했던 카카오도 다시 기지개를 켜는 모양새다.

증권사들은 2분기 카카오의 영업이익이 431억원으로 작년 2분기보다 276.8%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매출은 3천608억원으로 59.3%, 순이익은 299억원으로 40.0% 각각 늘 전망이다.

카카오는 올해 초 광고 매출과 게임 매출이 지지부진해 영업이익이 작년 초와 비교해 반 토막이 났다. 온라인-오프라인 연계(O2O) 사업에 대한 신규 투자로 비용 부담에 억눌렸다.

하지만 2분기에 광고 성수기를 맞았고,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검은사막'의 수익을 반영해 광고·게임 매출의 반등이 확실시된다.

1분기에 영업이익 184억원을 기록한 로엔[016170]이 카카오의 연결 실적에 포함되면서 긍정적인 영향도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와 카카오가 다양한 신규 수익 모델로 성과를 거두기 시작했다"며 "콘텐츠 부분 유료화, O2O 사업 안착 등 회사들이 하반기에 거는 기대가 더 크다"고 말했다.

네이버·카카오 2분기 실적 전망 '활짝 갬' - 3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