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 '비자금으로 로비' 의혹


롯데홈쇼핑 재승인 과정 '비자금으로 로비' 의혹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홈쇼핑을 압수수색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홈쇼핑을 압수수색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홈쇼핑 '6개월 황금시간대 영업정지' 처분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협력사 대표 비상간담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홈쇼핑 '6개월 황금시간대 영업정지' 처분에 대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협력사 대표 비상간담회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롯데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과 맞물려 최근 문제가 된 롯데홈쇼핑의 재승인 과정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롯데홈쇼핑 재무담당 실무진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이 지난 10일 진행한 롯데그룹 1차 압수수색에 롯데홈쇼핑도 포함됐다.

업계에서는 롯데홈쇼핑이 재승인을 받는 과정에서 문제점이 있었는지, 중국 홈쇼핑업체 럭키파이(Luckypai)를 적정 가격보다 과도하게 비싸게 인수했는지 등을 검찰이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재승인 과정 자체는 현재 검찰이 집중적으로 수사하는 오너 일가의 비자금 조성이나 횡령·배임 의혹과 직접 관련은 없다.

다만, 재승인 과정에 문제점이 많았던 만큼 롯데가 비자금 일부를 로비에 사용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실제로 감사원은 최근 감사를 통해 롯데홈쇼핑이 중요 자료를 누락했지만 재승인을 받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롯데홈쇼핑 임직원들은 2014년 3∼6월 홈쇼핑 론칭이나 황금시간대 광고 편성 등의 명목으로 납품업체에서 리베이트를 받거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았다.

이 사건으로 신 헌 전(前) 롯데쇼핑 대표를 비롯해 7명이 구속 기소됐고 전·현직 상품기획자(MD) 3명이 불구속 기소됐다.

하지만 롯데홈쇼핑은 미래창조과학부에 최종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서 배임수재죄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은 신 전 대표와 다른 임직원을 누락한 채 형사처벌 대상을 6명이라고 보고했다.

그런데도 미래부는 이런 사실을 잡아내지 못했고, 결격 사유가 있는 심사위원들을 재승인 심사에 참여시키기도 했다.

감사원은 미래부 공무원과 롯데홈쇼핑 사이에 유착이 있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임직원 비리 내용은 언론 등을 통해 이미 많이 알려졌던 내용이므로 이를 일부러 숨긴 것은 아니다"라며 절차상 착오였을 뿐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재승인에서 탈락할 경우 예상되는 후폭풍을 고려하면 이 과정에서 롯데가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전방위 로비를 벌였을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중국 홈쇼핑업체 럭키파이의 고가 인수 과정에 대해서도 비리 의혹이 제기된다.

롯데그룹은 2010년 페이퍼컴퍼니 LHSC를 세워 럭키파이를 인수했다. 롯데쇼핑홍콩지주와 롯데쇼핑 등 계열사를 통해 LHSC에 1천900억원 가량을 투자하는 방식이었다.

LHSC는 롯데 자금을 바탕으로 럭키파이를 인수한 뒤 중국의 다른 정보기술(IT)업체 등 10여개사를 추가로 사들였다.

하지만 자본금이 약 2천억원에 이르는 LHSC의 자산은 지난해 말을 기준으로 300억원에 불과하다.

중국 사업에 투자하는 과정을 통해 비자금을 조성했을 가능성이 대두되는 이유다.

이에 대해 롯데 관계자는 "중국 시장의 특성상 외국 기업이 현지에서 사업을 하거나 M&A를 하는 과정에서 손실을 볼 가능성이 있다"며 비자금 조성과는 관련이 없는 문제라고 전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1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