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급은 오르지 않고…' 직장인, 경조사비 줄였다

송고시간2016-06-17 06:03

1분기 가계동향 분석… 경조사비·송금 등 이전지출 1만3천원 감소

'월급은 오르지 않고…' 직장인, 경조사비 줄였다 - 1

(세종=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내 경기가 좀처럼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는 가운데 월급쟁이들의 경조사비 씀씀이가 크게 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이 거의 증가하지 않고 있어 주변에 인심을 쓸 여유가 없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17일 통계청의 가계동향 자료를 보면 올 1분기(1∼3월) 경조사비가 주요 구성 항목인 '가구간 이전지출'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3.3%(-8천611원) 줄어든 25만127원이었다.

특히 근로소득자가 가구주인 근로자가구의 가구간 이전지출이 4.8%(-1만3천338원) 감소한 반면, 자영업자나 무직 등을 포함한 근로자외가구는 소폭(0.3%) 증가했다.

통계청은 "가구간 이전지출에는 부모가 유학 중인 자녀에게 보내는 돈이나 환자에게 송금한 것도 포함되지만 축의금·부의금 등 경조비의 비중이 크다"고 설명했다.

종교단체나 시민단체 등에 대한 기부금이 주요 항목인 '비영리단체로의 이전'도 1년 전보다 2.8%(-2천941원) 감소해 10만3천256원에 머물렀다.

이중 근로자가구는 2.5%(-2천857원) 줄어 11만1천930원이었다.

팍팍한 월급에 경조사비ㆍ송금 1만3천원 줄여

국내 경기가 좀처럼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는 가운데 월급쟁이들의 경조사비 씀씀이가 크게 박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의 가계동향 자료를 보면 올 1분기 경조사비가 주요 구성 항목인 '가구간 이전지출'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3.3% 줄어든 25만127원이었습니다. 특히 근로소득자는 4.8%, 1만3천338원을 줄였습니다. 국민연금연구원은 "그나마 조정 가능한 경조비 등 지출을 줄이는 식으로 가계가 경제부진 상황에 대응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이는 1분기 실질소득 증가율(-0.2%)이 작년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데다, 고용 둔화의 영향으로 근로소득이 0.3% 증가하는데 그치는 등 가계 형편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데 따른 영향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게다가 주거비(10.3%), 세금(경상조세·5.1%), 사회보험(3.5%) 등 지출은 오히려 큰 폭으로 늘면서 살림살이가 팍팍해진 가계가 비교적 불필요한 지출인 경조비나 기부금부터 줄이고 있다는 것이다.

국민연금연구원 성명기 연구위원은 "일정 비율로 빠져나가는 사회보험비를 줄이기는 어렵고, 최근 월세 비중이 높아지면서 주거비 부담도 커진 만큼 그나마 조정 가능한 경조비 등 지출을 줄이는 식으로 가계가 경제부진 상황에 대응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