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重 노조, 쟁의발생 결의…구조조정 저지 목적

송고시간2016-06-17 05:00


현대重 노조, 쟁의발생 결의…구조조정 저지 목적

현대차ㆍ현대중공업 노조, 7월 파업 예고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 노조가 7월 파업을 예고했습니다. 박유기 현대자동차 노조위원장은 어제(16일) 임금협상이 7월로 넘어가면 파업으로 간다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올해 협상에서 파업을 병행하고 현대기아차그룹을 상대로 투쟁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7월 중순 총파업을 결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 노조가 회사의 구조조정 저지를 위해 파업 수순에 들어갔다.

현대重 노조, 쟁의발생 결의…구조조정 저지 목적 - 2

노조는 17일 오후 울산 본사 대의원대회장에서 대의원 175명이 참석한 가운데 쟁의발생을 결의한다. 표면적으로 "올해 임단협에서 회사가 성실하게 협상에 나서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실제로는 회사의 설비지원 부문 분사 등 구조조정에 맞서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노조는 쟁의발생 결의에 이어 다음 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내기로 했다.

노동쟁의 조정신청은 조정기간 10일을 거치며, 이후 중노위의 조정중지나 행정지도 명령에 따라 노조의 합법적 파업이 가능하다.

노조는 곧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노조는 앞서 15일 조합원 집회에서 백형록 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 4명이 삭발, 투쟁 의지를 분명히 했다. 앞으로 간부 철야·천막 농성에 이어 합법적인 파업권이 확보되면 점거나 파업 등 투쟁 강도를 높일 계획이다.

노조가 올해 파업하면 3년 연속이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