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평통 해외지역협의회 행사 국내외서 잇따라 열려

송고시간2016-06-17 07:01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제17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해외지역협의회 행사가 국내외에서 잇따라 열린다.

민주평통은 오는 20∼23일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중국, 일본, 캐나다, 중남미 지역에서 활동하는 자문위원을 초청해 해외지역회의를 연다고 17일 밝혔다.

민주평통 관계자는 "해외지역회의는 한반도 통일문제를 놓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재외동포 사회의 통일 공감대를 형성하며 해외 현지사회의 통일지지 기반을 확산하기 위해 2년 마다 개최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5월 16∼19일 같은 장소에서 미국지역 회의가 열렸고, 10월에는 아세안, 유럽, 중동, 아프리카 자문위원이 참가하는 회의는 열릴 예정이다.

민주평통 해외 자문위원으로는 117개국 43개 협의회 소속 3천278명이 활동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이번 2차 지역회의에는 500여 명의 자문위원이 참가할 예정이다.

행사는 개회식을 비롯해 유호열 수석부의장의 기조연설, 배정호 사무처장의 업무보고, 문화특강, 통일부 국정보고, 통일 토크 콘서트, 특강, 분임토의, 경기도 연천지역 안보현장 시찰 등으로 진행된다.

한편, 민주평통 뉴욕협의회(회장 정재건)는 오는 25일(현지시간) 뉴욕 플러싱에 있는 프라미스교회에서 '한국전쟁 66주년 평화와 인권 음악회'를 연다.

차세대에 평화통일의 메시지를 알리고 뉴욕지역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려고 마련되는 이 음악회에는 코리안 아메리칸 Y 오케스트라(지회자 조현), 뉴욕 한인합창단(지휘자 양재원), 프라미스 칠드런 합창단(지휘자 전성진) 등이 출연한다.

또 민주평통 시카고협의회(회장 이문규)는 7월 28∼30일 일리노이주 휠링시에 있는 웨스틴 호텔에서 43개 협의회 소속 여성 자문위원들만 참가하는 '민주평통 세계여성 자문위원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여성 자문위원만 모이는 콘퍼런스는 이번이 처음으로, 15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