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제 제대로 안했다고 초등생 종일 '엎드려뻗쳐'

천안교육지원청 "경찰수사 끝나는 대로 필요한 조치"
천안 서북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천안 서북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천안 한 초등학교 담임교사가 과제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초등학생을 오랜 시간 '엎드려뻗쳐' 체벌을 가해 물의를 빚고 있다.

16일 천안교육지원청과 천안서북경찰서 등에 따르면 서북구 한 초등학교 교사(37)는 지난 8일 4학년 A군이 규칙을 어겨 한자쓰기 과제를 부과했는데 번번이 이행하지 않았다며 사실상 종일 엎드려뻗쳐 징벌을 가했다.

어린이는 2교시를 제외하고 1교시부터 5교시까지 체벌을 받았다.

교사는 체벌에 고통스러워하던 A군의 자세를 바로 잡는다며 다른 학생들이 보는 앞에서 머리카락과 귀를 잡아당겨 일으켜 세워 훈계한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귀가 후 부모에게 이런 사실을 이야기해 A군 아버지가 당일 학교에 찾아가 강력히 항의하며 담임교사 교체를 요구했다.

A군 부모는 학교 측으로부터 원하는 답이 나오지 않자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초기 조사를 벌인 뒤 A군과 학부모를 아동권리보호 전문 NGO에 보내 상담치료를 받도록 조치했다.

학교 측은 아이들이 지켜야 할 규칙을 어길 경우 직접 체벌보다는 흔히 10분 정도면 해낼 수 있는 '한자쓰기' 학습지를 나눠주고 과제를 수행하도록 하는데 어린이가 이를 제대로 따르지 않았다고 판단한 담임교사가 체벌을 무리하게 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해당 교사가 체벌 사실을 인정했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폭력이나 체벌은 안되는 만큼 경찰수사와 감사 결과에 따라 징계 등 필요한 조처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