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중도사퇴' 도쿄지사 선거에 500억원 사라진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마스조에 요이치(舛添要一)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사가 부적절한 정치자금 사용 등의 문제로 사퇴하며 후임자 선출을 위한 선거가 실시되며 적어도 46억엔(약 509억원)의 혈세가 낭비되게 됐다.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마스조에 지사의 전임자였던 이노세 나오키(猪瀨直樹) 전 지사가 불법 정치자금 수수 문제로 사퇴하면서 2014년 2월 치러진 선거의 비용은 46억1천만엔에 달했다.

투표소 설치 및 도쿄도내 1만4천곳의 선거포스터 설치 비용 등을 위해 각 기초자치단체에 지급한 '구시정촌(區市町村) 교부금'이 41억엔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여기에 정견방송, 선거공보 제작에 소요된 비용이 1억9천억엔, 선거용지 인쇄 등 선거집행 경비가 약 1억엔으로 집계됐다.

도지사 등 단체장이 중도에 사퇴해 선거가 실시되는 경우엔 임기 만료에 따른 전국 규모 선거에 비해 준비 기간이 짧아 재료비나 인건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7월 31일이나 8월 7일 실시될 이번 도쿄도지사 선거엔 2014년 4월 소비세 인상(5→8%)의 영향으로 2014년 2월 선거 당시에 비해 비용이 더욱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덧붙였다.

日 '중도사퇴' 도쿄지사 선거에 500억원 사라진다 - 2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