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대선 경합주 11곳 중 8곳 힐러리 우세"

폴리티코 여론조사 분석 결과…트럼프 2곳 우위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미국 민주당의 사실상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미국 대통령 선거를 좌우할 경합주 11곳 중 8곳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보다 앞서는 것으로 15일(현지시간) 나타났다.

이는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이들 경합주에서 실시된 클린턴과 트럼프에 대한 각종 대선 여론 조사를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11개 주 평균 지지율은 클린턴이 44.8%, 트럼프 39.8%로, 클린턴이 5% 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별 주의 지지율을 비교해보면 11개 주 가운데 8곳에서 클린턴의 지지율이 트럼프를 앞섰다.

이른바 '스윙 스테이트'로 불리는 경합주는 어느 한 정당에 지지세가 집중되지 않고 선거 때마다 지지 정당이 바뀌는 지역으로, 표심이 고정돼 있지 않기 때문에 선거의 최대 승부처이기도 하다.

이번 대선의 공화당과 민주당의 경합주는 콜로라도, 플로리다, 아이오와, 미시간, 네바다, 뉴햄프셔,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버지니아, 위스콘신 등이다.

양당의 대선 후보가 미국 대선 선거인단 538명 중 과반이 넘는 270명을 차지해 대선 승리를 쟁취하려면 이들 경합주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클린턴은 이들 지역 중 플로리다(3.4% 포인트), 미시간(9.2% 포인트), 뉴햄프셔(6.8% 포인트), 노스캐롤라이나(2.6% 포인트), 오하이오(3% 포인트), 펜실베이니아(4% 포인트), 버지니아(9.4% 포인트), 위스콘신(11.6% 포인트)에서 앞서고 있다.

위스콘신의 경우 클린턴은 5차례의 여론 조사에서 트럼프를 평균 두 자릿수나 앞서며 확실한 우위를 보이고 있다.

경합주 중에서 가장 많은 29명의 선거인단을 가진 플로리다의 경우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1% 포인트 내외의 박빙이지만, 비교적 이른 지난 4월 여론조사에서 클린턴이 13% 포인트 앞선 것이 평균에 반영돼 클린턴 우세 지역으로 나왔다고 폴리티코는 설명했다.

반면, 트럼프는 또 다른 경합주인 아이오와(0.8% 포인트), 콜로라도(11% 포인트)에서 힐러리보다 우위를 점했다. 네바다는 최근 여론 조사가 없어 집계에 포함되지 못했다.

콜로라도의 경우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2008년과 2012년 대선 당시 270번째 선거인단을 확보했던 지역이다. 그러나 퀴니피액 대학이 지난해 11월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의 지지율이 48%로 힐러리(37%)를 크게 앞서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 우세가 점쳐지는 지역이다.

"미국 대선 경합주 11곳 중 8곳 힐러리 우세" - 2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