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왕주현 사무부총장 검찰 출두…14시간 조사받고 귀가(종합)

송고시간2016-06-17 01:04

당→브랜드호텔 리베이트 수수 지시 의혹…"그런 사실 없다"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왕주현 검찰 출석
국민의당 '리베이트 의혹' 왕주현 검찰 출석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부지검에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의혹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같은 당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16일 오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당직자를 소환해 조사한 것은 왕 부총장이 처음이다.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서울서부지검에 출석한 왕 부총장은 14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자정이 돼서야 청사를 나섰다.

조사를 마치고 초췌한 표정으로 취재진 앞에 선 왕 부총장은 "성실하게 조사 받았으며 전반적으로 우호적인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왕주현 사무부총장 검찰 출두…14시간 조사받고 귀가(종합) - 2

'리베이트 논란이 계속되는데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느냐'는 질문에는 "특별히 리베이트에 대해서는 조사받은 바가 없다"고 대답했다.

국민의당 측이 김 의원이 대표로 있던 업체 브랜드호텔에 선거 공보물 제작업체 B사로부터 돈을 받으라고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무슨 말이냐. 그런 사실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밖에 검찰 조사 내용 등을 묻는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귀가했다.

지난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억대의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 등으로 김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총선 당시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이었던 김 의원은 선거공보를 제작하는 A업체와 TV광고를 대행하는 B업체 등 두 곳으로부터 자신이 대표로 있는 디자인 관련 벤처기업 '브랜드호텔'과 허위계약서를 작성하는 방식으로 1억7천820만원의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 '리베이트 의혹'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 소환 <현장연결>

국민의당 김수민 의원의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의혹과 관련해 사건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당 왕주현 전 사무부총장이 검찰에서 조사를 받습니다. 지금 현장에 막 도착했는데요. 현장연결해보겠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카톡/라인 jebo23

선관위에 따르면 B업체는 체크카드를 발급하는 방식으로 국민의당 선거홍보 관련 팀원에게 6천만원을 추가로 건네기도 했다.

왕 부총장은 리베이트 수수를 사전에 논의하고 지시한 혐의로 총선 당시 사무총장 자리에 있던 박선숙 의원과 함께 검찰에 고발됐다.

검찰은 왕 부총장을 상대로 총선 당시 김 의원이 홍보업체로 부터 리베이트를 받는 것을 사전에 협의하거나 받은 사실을 묵인 또는 지시한 사실 등이 있는지를 집중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 부총장은 이날 조사 전 취재진과 만나 "리베이트가 있었다는 것 조차 모르며 지시한 적도, 요구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공개입찰이 아닌 수의계약으로 홍보업체를 선정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선거 기간 하루 24시간 일을 하는데 공고를 하고 기다릴 시간적 여유가 없었다. 그간 정당과 거래 했거나 친분이 있는 많은 분들에게 우리 당과 함께 할 수 있는 안을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