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3월부터 주민들 중국 개별여행 불허"< RFA>


"北, 3월부터 주민들 중국 개별여행 불허"< RFA>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 AP=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 당국이 지난 3월부터 주민들의 중국 개별여행을 허가하지 않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북한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RFA에 "올해 3월 초부터 국가보위부가 중국 여행사증(비자)을 허가하지 않고 있다"며 "이미 중국에 나가 있던 사사(개별)여행자들도 국가보위부가 현지까지 찾아다니며 3월 중순까지 모두 귀국토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 주민들은 장사를 목적으로 중국 사사여행을 가는데 그 과정에서 상당한 부를 축적한 사람들은 지방에서 알아주는 '돈주(신흥부유층)'가 됐다"며 "중국 여행사증 발급이 중단돼 사사여행자들의 장삿길이 완전히 막혔다"고 덧붙였다.

함경북도의 소식통도 "일반주민들의 중국여행사증은 떼어주지 않고 있지만, 화교들의 방문은 막지 않고 있다"며 "(이 때문에) 보위부가 '화교 장사꾼들 좋은 노릇만 하고 있다'는 현지 주민들의 비난이 높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보위부 담당자들도 '중앙에서 지시하는 것을 우리가 어찌하겠느냐'고 말한다"면서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하고 나면 문제가 풀릴 줄 알았는데 방문 후에도 사사여행자의 여행길은 열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0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