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돌로 택시기사 내리쳐 강도짓…겁없는 10대들 검거


돌로 택시기사 내리쳐 강도짓…겁없는 10대들 검거

부산 영도경찰서
부산 영도경찰서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가출한 중학생들이 유흥비를 마련할 목적으로 사전에 범행을 공모해 택시 강도짓을 벌였다가 20여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오후 4시 20분께 부산 영도구 청학동의 한 초등학교 앞을 지나던 택시 안.

택시 뒷좌석에 앉은 김모(15)군이 숨겨둔 돌멩이로 택시기사 박모(69)씨의 머리를 갑자기 내리쳤다.

박씨가 순간적으로 피하자 김군은 다시 돌멩이로 박씨의 얼굴을 때려 상처를 입힌 뒤 문을 열고 달아났다.

택시 조수석에 앉은 이모(13)군은 그사이 택시요금함을 훔치려다가 박씨에게 붙잡히자 박씨 얼굴을 몇 차례 때리고 도주했다.

이들은 얼마 가지 못하고 주변 골목길에 숨었다.

강도를 당했다는 택시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변에 인원을 배치하고 순찰을 강화했다.

20여분 만에 골목길에서 나온 김군 등은 경찰을 보고 놀란 나머지 도망가다가 붙잡혔다.

경찰 조사결과 2주일 전 가출한 이들은 유흥비를 마련하려고 사전에 역할을 나눠 택시강도를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16일 강도상해 혐의로 김군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만 13세로 형사 미성년자(촉법소년)인 이군은 부모에게 인계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0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