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연맹 전 심판위원장 2명 금품수수 혐의 기소(종합)

심판 재선임·경기 배정 청탁받으며 돈 받은 혐의
부산지방검찰청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지방검찰청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 전 심판위원장 2명이 재임 때 심판에게서 부정한 돈을 받은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부산지검 외사부(김도형 부장검사)는 배임수재 혐의로 프로축구연맹 전 심판위원장 이모(58)씨를, 배임수재와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프로축구연맹 전 심판위원장 이모(54)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공소 사실을 보면 2008년부터 2011년까지 심판위원장을 지낸 이모(58)씨는 2008년부터 2010년 2월까지 프로축구 K리그 심판 최모(41)씨로부터 15차례에 걸쳐 1천25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공소시효(7년)가 지난 혐의는 제외하고, 공소시효가 지나지 않은 범행으로 받은 돈(450만원)만 기소했다.

돈을 건넨 이유는 다른 심판보다 프로축구 경기 주심으로 더 많이 배정될 수 있도록 해주고, 1년마다 실시되는 재선임 평가에서 불이익을 당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것이었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심판위원장으로 있던 이모(54)씨는 2013년 1월부터 2014년 11월까지 최씨로부터 비슷한 취지의 부정한 청탁을 받고 10차례에 걸쳐 85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또 2014년 11월 경남 FC 코치로부터 "우리 구단 축구경기 심판 판정에 불이익이 없도록 힘 써달라"는 청탁과 함께 300만원을 받기도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심판 재선임과 경기 배정에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심판위원장이 해당 경기 주심에게 부정한 압력을 행사했을 수도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 대목이다.

검찰은 프로축구 심판 최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최씨 계좌에서 이들 심판위원장에게 돈이 건너간 단서를 잡고 수사를 시작했다.

전 심판위원장을 한두차례씩 불러 조사해 혐의의 상당 부분을 확인하고, 불구속 기소했다.

그러나 이들 심판위원장은 "돈을 받긴 했지만 부정한 청탁은 없었다"며 혐의 일부를 부인했다.

검찰은 심판위원장이 축구경기 심판 배정에 전권을 행사하던 때 범행이며, 심판위원장과 프로축구 심판의 열악한 급여구조 때문에 금품비리가 생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심판위원장 월급은 300만원 이하이며, 심판들은 고정 급여 없이 축구경기에 배당돼야 출전수당을 받을 수 있었고 경기 배정을 못 받으면 수입이 없었기 때문이다.

프로축구연맹은 2015년부터 '컴퓨터 자동 심판 배정시스템'으로 심판을 배정하고 있다.

부산지검은 지난해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경남 FC 코치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최씨 등 K리그 심판 4명을 기소한 바 있다.

또 최근에는 기소된 심판 중 2명이 프로축구 1부 리그인 클래식의 최정상급 구단인 전북 현대로부터도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추가로 밝혀냈다.

osh998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