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5거래일 연속 하락…WTI 1%↓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국제유가가 15일(현지시간) 5거래일 연속으로 떨어졌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이탈)'가 현실화될 경우 세계 경제에 미칠 파장이 투자심리를 무겁게 짓누른 가운데 일단 23일 영국 국민투표 결과를 지켜보자는 관망세가 강해졌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7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48센트(1.0%) 내린 배럴당 48.0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7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날보다 73센트(1.46%) 내린 배럴당 49.10달러 수준에서 움직이고 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는 지난주 국내 원유재고량이 93만3천 배럴 줄었다고 밝혔다. 시장이 예측한 230만 배럴 감소에는 못 미쳤다.

국제유가, 5거래일 연속 하락…WTI 1%↓ - 2

그러나 '브렉시트 불안'으로 크게 위축된 투자자들을 움직이기에는 미흡했다.

오후에는 미국 기준금리 동결이 발표되면서 달러화가 떨어졌으나, 유가를 반등시키지는 못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는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면서 미국의 불확실한 고용 상황 등을 고려해 기준금리를 현재의 0.25%∼0.50%에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값은 보합으로 장을 마감했으나, 금리동결 발표 후에는 큰 폭으로 오른 가격에서 거래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0센트 오른 1,288.30달러로 마쳤다. 그러나 금리 동결이 발표된 직후 심리적 저항선인 온스당 1천300달러까지 치솟기도 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04: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