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전기술 간부 2명 용역업체 돈 받아…경찰 수사

자체 감사서 800만원 확인해 대기발령 조치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공기업 한국전력기술(이하 한전기술) 간부 2명이 용역업체에서 금품을 받아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한전기술 간부 2명 용역업체 돈 받아…경찰 수사 - 2

16일 한전기술 등에 따르면 간부 2명이 교육·연수 프로그램을 용역 받은 업체에서 금품을 받은 사실을 자체 감사에서 확인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한전기술 감사실은 조사에서 이들이 800만 원의 금품을 받았거나 받은 정황을 포착했다.

그러나 계좌 확인을 통한 추가 금품수수 사실을 밝힐 수 없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한전기술 감사실은 지난 4월 26일 내부 전산망에 '이것이 팩트입니다'란 글을 보고 감사에 들어갔다.

이 글을 올린 내부 직원은 "한전기술이 발주한 각종 교육·연수 프로그램 진행과정에서 하도급업자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 하도급업자와 만난 자리에서 한전기술 비위 행위를 확인했고, 특히 노조간부가 있어 분노를 느꼈다"고 했다.

장형식 한전기술 감사실장은 "시인하거나 입증되지 않은 금액이 800만 원이고 계좌 추적 등이 어려워 고발 조치한 것"이라며 "해임 요구 의견서를 올렸다"고 말했다.

한전기술은 해당 간부 2명을 대기 발령했다.

서영일 김천경찰서 수사과장은 "수사 중이라서 한전기술에서 넘겨받은 금품수수 금액이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전기술은 원자력·화력·수력 발전소 설계와 관련 기술개발 및 가동 발전소의 기술지원업무 등을 수행하는 공공기관이다.

국민권익위원회 주관의 공공기관 청렴도와 부패방지 시책 평가에서 각각 3등급을 받았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6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