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노루 포획 3년 연장…"정확한 적정 개체 수 필요"

도의회 상임위, 조례 개정안 수정 가결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야생노루에 대한 포획을 3년 연장하는 내용을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이 15일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제주 노루 포획 3년 연장…"정확한 적정 개체 수 필요" - 2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이날 오후 속개한 제341회 제1차 정례회에서 제주도가 제출한 '제주특별자치도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수정 가결했다.

개정안은 지난 2013년 7월 1일부터 2016년 6월 30일까지 한시적으로 허용된 포획 기간을 2019년 6월 30일까지 3년간 연장하고 포획방법과 포획 시기 등을 구체화한 노루 적정관리 조항을 신설했다.

또 적정 개체 수 관리를 위해 매년 표본 개체 수 조사를 하고, 5년마다 도 전역에 대해 전수조사를 의무화하도록 하고 있다.

환경도시위 의원들은 도에서 조사한 노루 개체 수와 적정 개체 수의 정확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등 정확한 통계 조사를 통한 노루 개체 수 유지와 활용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경용 의원은 제주 노루의 적정 개체 수가 6천110마리라는 제주도 세계유산·한라산연구원의 연구결과에 대해 "환경단체 등은 초지를 제외하고 산림지역에만 국한해 적정 개체 수를 계산했기 때문에 그 수가 적게 조사됐다고 주장한다"며 적정 개체 수에 대한 정확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우범 의원은 "제주 전역을 대상으로 노루 개체 수에 대한 통계가 지난 2009년 1만2천800여 마리, 2011년 2만570여 마리였던 것이 지난해 7천600여 마리로 조사됐다"며 들쑥날쑥한 통계 조사를 문제로 삼았다.

현 의원은 "노루 한 마리가 1년에 1∼2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통계대로라면 4년간 1만 마리 이상 사라진 셈인데 자연증감과 3년간 포획된 4천597마리를 고려하더라도 이 정도 감소했다는 것은 재해수준"이라며 기초 통계 조사가 정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 같은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고태민 의원은 "중요한 것은 예산을 들여 노루를 포획하는 것이 아니라 노루 개체 수 유지와 활용방안"이라며 "다른 나라를 벤치마킹해서라도 노루를 관광 자원화하는 등 노루의 가치를 높이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양보 도 환경보전국장은 "지난 2009년과 2011년 조사는 표본조사이고 지난해는 전수조사 방식으로 통계수치가 나왔다"며 "통계수치는 전문기관에서 과학적인 방법으로 조사를 통해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행정에서 의문을 제기하기에 곤란한 점이 있지만, 앞으로 정확한 통계 조사를 벌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매년 개체 수 조사를 벌여 노루가 적정 개체 수에 이르면 포획 기간을 단축하는 등 도의회에서 제기한 문제점을 최대한 정책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개정안은 오는 21일 도의회 341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전망이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5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