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신문 "MLB 올스타전, 배트 플립 겨루자" 이색 제안

금기시하는 배트 플립에 "야구가 보여주는 순수한 희열" 주장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짜릿한 역전 홈런이 터진 순간, 타자가 화려한 동작으로 배트를 던지면 팬들은 환호한다.

대신 당하는 쪽에서는 그것만큼 불쾌한 일은 없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홈런을 친 타자가 배트를 던지는 행위, 즉 배트 플립(bat flip)은 잘못하면 빈볼까지 맞을 정도로 금기시하는 행동이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강타자 호세 바티스타는 작년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텍사스 레인저스와 5차전에서 역전 3점 홈런을 친 뒤 배트를 휙 던졌다.

수십 년 뒤까지 회자할 명장면을 남긴 바티스타지만, 올해 텍사스전에서 루그네드 오도어의 주먹에 제대로 보복을 당하면서 체면을 구겼다.

그렇다고는 해도, 시원한 배트 플립은 분명 독특한 볼거리임이 분명하다.

미국 일간지 '뉴욕 데일리 뉴스'는 15일(이하 한국시간) 이번 올스타전에 꼭 보고 싶은 번외 이벤트로 배트 플립 경연대회를 꼽았다.

신문은 "매년 7월 열리는 올스타전은 때로는 지루하게 느껴진다"며 "올해는 투수 매디슨 범가너, 제이크 아리에타 등이 홈런 더비에 참가한다고 하는데, 색다른 이벤트로 축제의 흥미를 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벤트 목록으로 배트 플립·프레이밍(볼을 스트라이크처럼 받는 포수의 기술)·다이빙 캐치·외야 송구·3루타 경주·마스코트 레슬링 등을 꼽았다.

가장 흥미로운 건 배트 플립이다.

신문은 바티스타의 작년 배트 플립을 언급하며 "경기 중 배트 플립은 상대 투수를 자극해 싸움이 벌어질 수 있지만, 분명 야구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순수한 희열"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이 제안한 출전 후보는 바티스타와 요에니스 세스페데스(뉴욕 메츠), 야시엘 푸이그(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데이비드 오티스(보스턴 레드삭스) 등이다.

평가 기준은 배트가 날아간 높이와 거리, 그리고 공중에서 몇 번이나 회전했는지 등이다.

올해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은 다음 달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다.

美 신문 "MLB 올스타전, 배트 플립 겨루자" 이색 제안 - 2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5 16: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