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노경은, 최악의 롯데 데뷔전…아웃 못잡고 역전 허용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롯데 자이언츠에 새 둥지를 튼 오른손 투수 노경은(32)이 최악의 롯데 데뷔전을 치렀다.

노경은은 14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방문경기에 팀이 6-3으로 앞선 8회말 1사 1, 3루에서 구원 등판했다.

이날 경기에 앞서 노경은은 1군에 등록됐고, 조원우 롯데 감독은 "편한 상황에서 노경은을 투입할 것이다. 4점 차로 앞서고 있다면 충분히 등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대현과 윤길현이 부상으로 1군에서 빠졌고, 손승락까지 12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많이 던져 등판이 어려운 롯데는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노경은 카드를 꺼냈다.

결과는 아웃카운트 하나 없이 역전 허용이었다.

노경은 첫 타자 김하성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맞고 1점을 허용했다. 이어진 1사 2, 3루 위기에서는 윤석민에게 동점 2타점 적시타를 맞았다.

흔들린 노경은은 대니 돈 타석에서 폭투를 범해 윤석민을 2루까지 보내줬고, 다시 대니 돈에게 우중간 3루타를 맞고 1점을 더 내줬다.

롯데 벤치는 아웃카운트 없이 안타 3개를 연속으로 맞은 노경은을 더는 지켜볼 수 없었다.

롯데는 6-7로 역전을 허용한 뒤 이성민을 마운드에 올렸다.

<프로야구> 노경은, 최악의 롯데 데뷔전…아웃 못잡고 역전 허용 - 2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21: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