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산 최고층 주상복합 입주 날에도 준공허가 안나 '발동동'

기부채납 해결 안돼 준공허가 '불가'…요진건설, 고양시와 협의 중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에서는 최고층 건물로 이목을 끌어온 일산동구 백석동의 한 주상복합아파트가 입주 예정일에도 준공 허가가 나지 않아 입주민들이 이사도 못하고 있다.

일산 최고층 주상복합 입주 날에도 준공허가 안나 '발동동' - 2

14일 요진건설산업과 아파트 입주민에 따르면 요진건설은 최근 백석동에 59층짜리 주상복합아파트 '일산 요진 와이시티'(Y-City) 2천404가구를 지어 이날부터 입주할 수 있다는 내용을 입주민들에게 알렸다.

그러나 입주예정일인 이날까지 아파트 준공 허가가 나지 않아 이 곳에 보금자리를 마련한 주민들이 노숙할 처지에 놓였다.

이 아파트에는 이날 14가구, 15일 17가구가 각각 입주할 예정이었다.

이삿날이 정해져 전에 살던 집에서 나온 입주민들은 이삿짐센터에 임시로 짐을 보관하며 속만 태우고 있다.

한 입주민은 "준공 허가가 나지 않은 사실을 건설사가 너무 늦게 알려 이삿짐을 싸서 왔지만, 이삿짐을 보관소로 보내야 했다"며 "당분간 여관 등에서 생활해야 하는 처지"라고 말했다.

입주민들은 이날 오후 늦게까지 요진건설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고 요진건설은 일단 이삿짐 보관비와 이사비용은 물론 입주 때까지 숙식비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일산 최고층 주상복합 입주 날에도 준공허가 안나 '발동동' - 3

요진건설 관계자는 "지난달 아파트 안전검사는 다 마쳤는데, 기부채납과 관련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고양시의 준공허가가 나지 않고 있다"며 "현재 고양시와 준공허가 문제로 협의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요진건설산업은 주상복합 건물을 짓기 위해 1998년 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해당 부지를 사들였으나 인허가 등이 원활하지 못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다가 2012년 4월 부지의 약 30%를 공원·광장·도로·업무시설·학교 용지 등으로 개발해 기부채납하는 조건으로 사업 승인을 받았다.

일산 최고층 주상복합 입주 날에도 준공허가 안나 '발동동' - 4

주상 복합건물인 요진 와이시티는 일산신도시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인 일산동구 백석동 6만6천39㎡에 조성됐으며 고양시에서는 가장 높은 59층짜리 아파트 6개 동과 업무·판매·문화·집회시설이 들어섰다.

그러나 아직 업무시설과 학교는 착공도 하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2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