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우조선 직원 회삿돈 180억원 빼돌려 명품·외제차 구입

4년간 비품 구매시 거래명세서 허위 작성 수법…문구업자 등 2명 구속
대우조선 직원 회삿돈 180억원 빼돌려 명품·외제차 구입 - 1

(거제=연합뉴스) 이경욱 이정훈 기자 = 경남 거제경찰서는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업무상 배임)로 임모(46) 전 대우조선해양 차장을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임 씨는 이 회사 옥포조선소 시추선사업부에서 일했다.

경찰은 임 씨가 2012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선주사와 기술자들이 쓰는 비품을 구매하면서 허위 거래명세서를 만드는 방법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임 씨가 이 기간 2천700여차례에 걸처 회삿돈 169억원을 빼돌린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임 씨와 짜고 범행에 가담한 문구 납품업자 백모(34)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했다.

임 씨는 시추선 건조 기술자 숙소 임대차 계약을 하는 과정에서도 허위 계약을 하는 수법으로 2008년 5월부터 2015년 11월까지 245회에 걸쳐 10억7천만원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빼돌린 회삿돈을 명품시계, 외제차를 사거나 개인 사업을 벌이는데 쓴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에야 임 씨 비리를 파악해 지난 2월 창원지검 통영지청에 고소했다.

검찰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를 관할하는 거제경찰서에 임 씨 사건을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임 씨는 종적을 감췄다가 최근에 경찰에 붙잡혔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