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청주시 보조금 지원 특혜 의혹 관련 담당 과장 조사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청주시 공무원 해외여행 경비 상납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공무원들에게 경비를 상납한 협회가 청주시 보조금 지원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지난 13일 청주시청 과장급 공무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공무원은 지난해까지 경비 상납 협회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업무를 맡고 있었다. 경찰은 이날 이 공무원에게 협회를 소개해준 청주시의원도 불러 조사했다.

경찰, 청주시 보조금 지원 특혜 의혹 관련 담당 과장 조사 - 2

14일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청주시 A 과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지난해 청주시가 B 협회에 해외투자 관련 업무를 대행토록 하고 수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한 경위를 확인했다.

A 과장은 2014년부터 청주시 해외투자 업무를 담당하다 지난해 7월 다른 부서로 자리를 옮겼다.

경찰은 이 협회가 본격적으로 보조금을 지원받기 시작한 2015년 당시 담당부서 과장이었던 그가 어떤 경로로 보조금 지원을 결정하게 됐는지를 집중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소환 조사한 시의원이 보조금 지원 과정에서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는지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A과장은 그러나 "팀장으로부터 해당 협회가 적격이라는 보고를 받았을뿐 시의원으로부터 압력을 받은 것은 없었다"고 진술했다.

이날 A과장에 이어 경찰 조사를 받은 시의원 역시 "협회 관계자를 공무원에게 소개한 적이 없다"며 "어려운 중소기업이 있으니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조언만 했다"고 압력 의혹을 부인했다.

이 시의원은 공무원에 해외여행 경비를 상납한 협회 지부장과 친구 관계로, 청주시의 해외투자 관련 업무를 이 협회가 맡도록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이 협회는 2014년까지는 청주시 보조금 사업을 한 실적이 한 건도 없었다.

하지만, 지난해 시로부터 3억3천만원의 보조금을 받아 중소기업수출 컨설팅이나 중국과의 경제교류 활성화 사업을 했고, 올해도 2억8천500만원을 지원받아 특혜 의혹을 샀다.

미심쩍은 보조금 지원 경위와 관련 경찰은 A 과장을 비롯해 당시 보조금 지원에 개입한 공무원들을 추가 소환할 방침이다.

경찰관계자는 "협회가 청주시 보조금 지원을 받는데 시의원이 관여했다는 의혹뿐만 청주시의 보조금 운용 과정에서 부실한 면이 없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며 "사실 확인을 위해 필요하면 공무원 추가 소환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6/14 1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